클린데이의 의미
클린데이의 의미
  •  
  • 승인 2017.01.13 13:09
  • 호수 10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클린데이의 의미

지난 12월31일 한 중견기업이 대대적인 ‘클린데이’(Clean day)(?)를 가졌다고 함.

이날은 회사 내부 자료를 대대적으로 파쇄하는 날이었다고.

직원들은 일사불란하게 회사 내부자료를 파기했다고.

회사는 최근에 최순실과 연관된 기업으로 거론되면서 바짝 엎드려 있는 상황이었다고.

최근 압수수색 영장이 들어온 다는 소문을 듣고 회사가 2016년 마지막 날 대대적으로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는 후문.

 

‘대권’ 시한부 선고

야권 대선주자 중 한 명이 곧 털릴(?) 것이란 소문.

그가 대선 출마를 선언하는 순간 여러 언론사를 통해 비판기사가 쏟아질 예정.

주요 내용은 그가 과거 선거캠프서 일할 당시 여러 루트로 돈을 받았다는 것.

각 언론사 데스크서 정황을 포착했다는 후문. 대대적인 후보 검증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됨.

문재인 주위에 간신만?

지난 2012년 대선 패배 원인 중 하나가 문재인 최측근들 때문이라고.

당시 문 전 대표 주위 사람들은 하나같이 자리하나 받기 위해 혈안이 돼 있었다고.

박근혜 대통령 측근들이 표를 받기 위해 마지막까지 열심히 뛴 반면에 문 전 대표 측근은 당선을 낙관하면서 서로 공신으로 인정받아 좋은 자리를 얻으려고만 했다고.

한 지역관계자는 “지금 측근들 행태가 2012년 대선 때와 하나도 바뀐 것이 없다”며 우려.

룸돌이의 중국 원정기

중국에 진출해 있는 국내 굴지의 유통회사에 물건을 납품하는 한 업자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음.

업자는 유통회사 중국 관리 총괄과 중국 현지서 술을 한잔하고 2차로 룸살롱을 가게 되면서 발생.

한국 룸살롱과 달리 중국 룸살롱은 접대부에 신체적 접촉을 진하게 하면 안 된다고.

하지만 중국문화(?)를 잘 모르는 총괄이 중국인 접대부에 치근댔던 것.

심지어 총괄이 화장실에 여성 접대부를 끌고 가 상의를 벗기는 바람에 덩치 큰 술집 관리자에게 맞을 뻔 했다고.

 

절친서 원수된 사연

한때 연예계 절친으로 소문났던 두 여자 연예인이 원수로 바뀌었다고.

두 사람은 각자 앨범이 나올 때마다 SNS를 통해 홍보해주는 등 친한 사이.

그런 두 사람의 사이에 균열이 생긴 건 남자연예인 C씨와 B씨의 관계가 드러나면서부터.

C씨가 B씨와 비밀연애를 하고 있던 사실이 연예매체를 통해 알려졌는데 그 과정서 A씨가 전 여자친구였다는 사실까지 불거진 것.

C씨는 B씨와 사귀기 위해 A씨를 ‘뻥’ 찼다고. 순식간에 C씨의 전 여친이 된 A씨는 현 여친인 B씨를 미워하게 됐고, 두 사람은 남남을 넘어 아예 원수가 됐다고.

싼티나는 회장님 이미지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얼굴을 자주 비추던 굴지의 패션회사 회장이 최근 외부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는 빈도가 현격히 줄었다고.

방송을 통해 자사 브랜드를 노출시키면서 자신의 얼굴도 여기저기 비추는데 바빴던 그간 행적과는 딴판.

혹자들은 자신의 얼굴에 대한 뒷담화가 불편해서 그런 것 아니냐고 추측하는 중.

실제로 회사 내부에선 회장의 잦은 외부행사 노출로 인해 외모 논란이 벌어질 경우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는 자사 브랜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고민하기도 했다는 후문.

PD에게 당한 배우들

한때 잘나갔던 PD가 남자임에도 남자를 밝힌다는 소문.

한 가수는 과거 PD가 연출을 맡았던 작품에 러브콜을 받았지만 “한 번 같이 자자”라는 말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

시간이 흘러 가수가 하려 했던 역할은 다른 배우가 대신했는데, 배우는 현재 우리나라 최고의 배우 중 한명.

PD는 지금도 원로급 대우를 받으며 영향력을 행사 중.

연예계 관계자들 사이에선 PD에게 당한 남자 배우들이 한두명이 아닐 것이라고 추측.


금연 실패한 사장님

금연에 실패한 한 사장의 이야기가 회자.

모 그룹 계열사 사장인 그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담배를 꺼내 물었던 골초라고.

하루 한갑 이상 줄담배를 피웠는데, 사옥 주변 흡연 공간에도 자주 나타나 직원들에게 “한대 주라”며 얻어 피우기도.

새해를 맞아 회사 차원에서 임직원들의 금연 캠페인이 벌어졌고, 사장도 당연히 동참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적당한 ‘당근’을 제시하는 등 직원들의 금연 의지를 북돋았지만, 10여일이 지나자 하나 둘 포기자가 늘었고, 급기야 사장마저 백기를 들고 불을 댕겼다는 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