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다시 떠도는 노무현 타살설 ‘소문과 진실’여전히 아쉽기만 한 노짱의 죽음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7.01.09 11:53
  • 호수 1096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음모론, 유언비어는 세상이 혼란한 틈을 타 슬그머니 모습을 드러낸다. 평온한 때에는 ‘터무니없는 소리’로 일축됐던 소문은 사람들의 입을 거쳐 각색과 가공이 반복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10여년 가까이 세간에 떠돌고 있는 ‘노무현 타살설’ 역시 그 중 하나다.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가장 재평가 받고 있는 인물을 꼽으라면 단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지난달 2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역대 대통령의 국가 발전 기여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에서 노 전 대통령은 35.5%로 1위에 올랐다. 2015년 조사에서 1위였던 박정희 전 대통령(40.7%)을 2위로 밀어냈다.

근거 있나?

리얼미터는 “노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의 순위가 뒤바뀐 것은 최근의 국정농단과 탄핵 정국으로 인해 다수의 유권자들 사이에서 국가발전의 미래나 차기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뀌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현 정권에 대한 실망감이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향수로 치환됐다는 것.

이를 방증하듯 비선 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및 박 대통령 연루 의혹이 하나둘 사실로 밝혀질 때마다 노 전 대통령과 관련된 게시물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뒤덮었다.

노 전 대통령 일화, 대통령 시절 사진, 봉하마을 사진, 연설 영상 등은 커뮤니티 인기글로 급부상했다. 그러면서 함께 부각된 게 ‘노무현 타살설’이다. 2009년 5월23일 서거한 노 전 대통령의 사인이 자살이 아니라 타인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사망 당시 풍문으로 떠돌던 주장
박근혜 탄핵 정국서 다시금 회자

병원서 밝힌 노 전 대통령의 직접 사망원인은 두부외상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일 양산부산대병원 측은 “두개골 골절 등이 관찰됐으며 두부의 외상이 직접 사망원인으로 판단되고 늑골골절, 척추골절 등 다발성 골절도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초기에는 노 전 대통령의 사인이 실족사라는 말도 나왔지만 경찰은 투신자살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타살설이 불거진 건 노 전 대통령의 경호관이 진술을 번복하면서부터다. 이모 경호관은 1차 경찰조사에서 “노 전 대통령이 투신하기 전까지 부엉이바위에서 함께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2차 조사에선 “정토원에 갔다 와 보니 사라지고 없었다”로 진술을 번복했고, 3차 조사에서 “부엉이바위 인근 등산객을 산 아래로 보낸 뒤 와보니 노 전 대통령이 없었다”고 또 다시 말을 바꿨다.

당시 이운우 경남경찰청장은 서거일로부터 닷새가 지난 5월27일 빈소를 찾아 “노 전 대통령이 투신할 때 경호관이 주변에 없었다”고 밝혔다.

경호관의 진술 번복은 수많은 의혹을 낳았다. 진술 번복으로 당시 상황에 대한 명확한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경호관의 진술 번복 이유를 둘러싼 억측도 쏟아져 나왔다. 이씨는 당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는 자괴감뿐만 아니라 책임 추궁, 문책 등이 두려워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청와대에 근무했던 시절부터 자타공인 최고의 경호관으로 평가받았다. 그런 베테랑 경호관이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경호수칙 ‘경호 대상을 시야에서 벗어나게 해서는 안 된다’를 지키지 않은 점도 의문으로 남았다. 이씨가 여러 차례 말을 바꾸면서 불거진 경찰의 허술한 초기 수사도 의혹을 부채질했다.

노 전 대통령 투신 이후 이씨가 진행한 응급처치도 의혹을 확산시키는 데 기름을 부었다. 이씨는 사고 현장에서 노 전 대통령을 업고 공터로 내려와 인공호흡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 봉하마을 부엉이바위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씨가 노 전 대통령을 업고 뛴 부분에 대해 전문가들은 “추락 환자를 발견했을 때는 똑바로 눕혀 숨을 쉴 수 있도록 기도를 확보한 뒤 머리를 잡고 인공호흡을 하는 게 기본”이라며 “무리하게 업고 뛰면 부러진 뼈가 내장을 찌르는 등 심각한 부상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공호흡 조치 이후에는 119센터에 연락해 기다리는 게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목에서도 이씨의 대응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는 지적이다. 노 전 대통령은 서거 당일 119응급차가 아닌 승용차로 병원에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의 사저에서 불과 4km 정도 떨어진 곳에 진영119센터가 있었다.

진영119센터는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일 “신고가 들어온 게 없다”며 “온몸에 골절상을 입은 위급환자를 119응급차가 아닌 승용차로 옮겼다는 게 의아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해소되지 않은 의문점들이 속속 드러나면서 자살로 위장한 타살설, 당시 대통령이었던 MB 기획설 등 수많은 음모론이 들불처럼 번졌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빠르게 확산되자 노 전 대통령 측은 “의혹의 여지가 없다”며 타살설을 일축했다.

당시 천호선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서 “여러가지 의혹들이 제기되는데 우리는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선택하신 것에 대해 의혹의 여지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천 전 수석은 “노 전 대통령을 수행했던 경호관 이씨의 최초 진술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점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전했다.

경호관 진술 번복
“유서도 이상하다”

노 전 대통령 측의 단호한 대응으로 뜬소문 정도로 사그라졌던 타살설은 최근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조카 살인사건’이 방송을 타면서 다시금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 사건은 2011년 9월 박 대통령의 5촌인 박용철씨가 북한산 등산로서 흉기에 피살된 시신으로 발견된 것을 말한다. 경찰은 박씨가 박 대통령의 또 다른 5촌인 박용수씨에게 살해됐고, 피의자 박씨가 스스로 목을 매 숨진 것으로 수사를 마무리했다. 경찰은 박용수씨의 유서를 주요 증거로 내세웠다.

누리꾼들이 박용수씨의 유서와 노 전 대통령의 유서에 비슷한 구석이 많다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타살설이 다시 회자되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두 사람 모두 유서의 필적 감정이 되지 않았다는 점과 ‘화장’을 언급한 부분이 흡사하다고 지적했다.

노 전 대통령은 컴퓨터로 유서를 작성해 필적 감정 자체가 불가능했고 박씨의 경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필적감정서는 유서에 나온 필적이 그의 것이라고 확신하지 못했다. 내용에 있어서도 두 사람은 모두 화장이라는 단어를 언급했다.

그리워서…

노 전 대통령은 유서를 통해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라고 언급했다. 박씨의 유서에는 “화장해서 바다에 뿌려주세요. 절대 땅에 묻지 마세요”라고 쓰여 있었다.

이와 대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박씨의 유서에 대해 “죽은 다음에 내 시신이 어떻게 되는지를 걱정할 만한 그렇게 낙관적인 자살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jsja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