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들이닥친 BHC, 왜?
검찰 들이닥친 BHC, 왜?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6.12.23 11:00
  • 호수 10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먹튀하려다 검은 돈 걸렸나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검찰이 BHC를 향해 칼날을 세웠다. 업계에선 무언가 걸렸다는 분위기다. 확실한 증거가 없다면 압수수색이라는 카드를 꺼내지 않았을 거란 계산이다. 검은 돈의 흐름을 검찰이 포착했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 형사6부는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위치한 BHC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압수수색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한 상태. 치킨프랜차이즈업계는 BHC가 외국계 자본에 매각되는 과정서 수상한 돈이 오고 갔을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꼬리 잡혔나

BHC가 치킨 프랜차이즈업계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건 새 주인을 맞이한 2013년부터였다. 당시 제너시스BBQ는 BHC 매각을 결정했고 1130억원을 제시한 외국계 자본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FSA)’가 2013년 7월 BHC를 인수하기에 이른다. FSA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로하튼이 BHC를 인수하기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BHC를 인수한 직후부터 FSA는 자금을 끌어들이기 시작했다. 산업은행으로부터 500억원을 대출받았던 것도 이 무렵이다. 산업은행이 BHC의 주식을 차입금의 120%인 600억원에 담보로 잡는 조건이었다.

검찰이 BHC를 주목하는 것도 일련의 과정과 무관지 않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심지어 산업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빌릴 때 대출에 관여한 산업은행 임직원에게 리베이트 명목으로 10억원이 흘러갔다는 구체적인 소문마저 떠돌고 있다. 이를 알아챈 검찰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는 것이다.

익명의 업계 관계자는 “검찰은 명확한 증거자료나 데이터가 없다면 섣불리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다”며 “정말 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말했다.

BHC 측은 압수수색이 있었음을 시인하면서도 자세한 경위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BHC 관계자는 “수사 중인 것은 맞지만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흥미로운 점은 산업은행으로부터 돈을 빌린 FSA가 얼마 지나지 않아 대출금을 전액 상환했다는 사실이다. 해답은 BHC 주식 감자에 있었다. FSA는 2014년과 2015년에 두차례 유상감자를 실시했다. 여기서 파생된 금액이 각각 310억원, 270억원이다. 이 돈은 온전히 산업은행으로부터 빌린 자금을 갚는 데 쓰였다. 
 

 

이 같은 형태의 자금 조달 방법은 흔히 ‘LBO(차입매수·Leveraged Buyout)’라고 불린다. LBO는 인수할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 등에서 조달한 자금으로 기업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결과적으로 FSA는 LBO를 활용해 약 630억원만 가지고 1130억원 규모의 BHC를 인수한 셈이다.

송파구 본사 전격 압수수색
퍼지는 10억 리베이트 소문

BHC 경영진의 횡령·배임을 예의주시하던 검찰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BHC 내부에선 최근 의미심장한 변화가 감지됐다. 박현종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조낙붕 부사장이 새로운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이다.

실제로 약 두 달 전부터 BHC와 관련해 박 전 대표의 외부 노출은 자취를 감췄고 당시 부사장 직함이었던 조 대표의 이름이 부각되던 분위기였다. 박 전 대표와 FSA 사이에 알력 다툼이 벌어졌고 이 과정서 조 대표가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도 잇따랐다.

BHC 측은 뒤늦게나마 이달 초 대표이사가 교체됐음을 인정했다. 다만 조 대표의 그간 공적을 참작해 내린 인사결정일 뿐이고 일각서 언급하는 내부 비리 및 갈등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업계에선 대표이사 교체와 검찰 수사가 비슷한 시기에 이뤄졌다는 점과 BHC가 대표이사 교체를 외부에 알리길 꺼려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박현종 대표와 FSA 사이에 갈등이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박 대표는 지난해 성추행과 관련해 안 좋은 구설을 만들었던 것도 생각해봐야 한다. 대표이사 교체와 검찰 수사를 완전히 떼어놓기 힘들다”고 언급했다.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는다는 것만으로도 BHC 재매각은 차질을 빚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그간 BHC는 끊임없이 재매각 루머에 시달렸다. BHC가 매년 매출규모를 늘려온 데다 매물 가치를 충분히 확보했기 때문에 M&A시장에 재등장할 수 있다는 계산이었다. 외국계 사모펀드가 실질적인 운영주체라는 점도 한몫했다.

의혹만 무성

BHC 재매각설을 소문쯤으로 치부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이미 업계에선 FSA가 BHC를 비롯해 외식브랜드 전체를 매각 대상에 올려놨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심지어 4000억∼5000억원대라는 구체적인 매각금액마저 나돌고 있다. 이 금액은 FSA가 BHC를 포함한 5곳의 외식업체를 사들이는 데 투입한 금액(약 2300억원)을 2배 이상 초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