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여직원에 ‘못된 손’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여직원에 ‘못된 손’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6.11.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여직원 성추행 의혹 논란에 휩싸였던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이 결국 해임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지난 15일 “김형태 사장 해임에 따라 공석이 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업무를 현 사무국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 역시 “앞으로 성추행 등 불미스러운 상황이 발생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하게 처리하겠다”라며 해임 결정을 전했다.

김 전 사장의 성추행 의혹은 지난달 13일 열린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성추행 의혹 결국 해임
“무관용 원칙 따른 처리”

당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김 전 사장이 여직원을 성추행 했다는 증언 및 녹취록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직원에게 자신의 옆자리에 앉으라고 강요하고 허리에 손을 두르거나 얼굴을 부비는 등 성추행을 했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지난해 초 노래방서 회식 중이던 김 전 사장이 피해 여직원에게 내 임기 동안 승진은 따놓은 당상이라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전 사장이 해당 직원에게 퇴사를 강요하고 이를 거부하자 징계성 인사를 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은 인사전횡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김선득 사장에 이어 2회 연속으로 사장이 해임되는 불명예를 남겼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