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슐랭 화제’ 광주요의 비밀
‘미슐랭 화제’ 광주요의 비밀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6.11.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식전도사 실체 알고 보니…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베일에 가려져 있던 세계적인 레스토랑 평가서 <미쉐린(미슐랭) 가이드> 서울판이 드디어 공개됐다. 발간 국가 기준으로 28번째이며 아시아 국가 중에선 일본,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4번째 미슐랭 가이드다. 대중의 시선은 최고등급을 받은 한식당을 향하고 있다. 덕분에 얼마 전까지 페이퍼컴퍼니 설립 의혹으로 손가락질 받던 이 회사 총수는 한식 전도사로 이름을 드높이는 형국이다.
 

 

1963년 설립된 광주요그룹은 주력인 도자기 사업 외에도 프리미엄 소주 브랜드인 ‘화요’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중견기업이다. 화요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던 광주요는 얼마전부터 한식 레스토랑을 표방하는 ‘가온’ ‘비채나’을 앞세워 외식사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미슐랭이 인정

이 회사를 이끌고 있는 조태권 회장은 모두가 인정하는 ‘한식 전도사’. ‘한식에 우리 민족의 문화가 함축돼 있다’고 누차 강조해왔던 인물이다. 2007년에 사재를 털어 미국 나파밸리에서 와이너리(포도주 양조장) 관계자들에게 1인당 320만원 상당의 한식 만찬을 선보인 일화도 회자된다.

그러나 광주요의 외식사업 투자가 마냥 순조롭게 진행된 건 아니었다. 2003년 개장한 가온은 임대 문제가 얽히면서 2008년 잠시 문을 닫았다가 2015년 재개장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여기에 도자기 사업 부진으로 2000년대 초반 120억원대였던 매출은 2007년에 50억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어려움에 직면했던 광주요가 외식사업으로 영역을 넓힐 수 있었던 건 조 회장의 철학과 뚝심 때문이다. 조 회장은 부친이자 창업주인 조소수 회장이 1988년에 별세한 뒤 회사를 물려받았다. 이후 비색청자, 분청사기 등 전통자기를 복원해 광주요를 일궜고 고급 소주 화요도 내놨다.

한술 더 떠 조 회장은 광주요의 고급 도자기에 어울리는 고급 음식에 관심을 기울였다. 이렇게 만들어진 레스토랑이 바로 ‘가온’이다.

이런 노력은 가온의 미슐랭 가이드 3스타 획득으로 되돌아왔다. 미쉐린코리아는 지난 7일 <미슐랭 가이드> 서울판을 공개했다. <미슐랭 가이드> 서울판에 소개된 레스토랑은 총 24곳. 1스타는 19곳, 2스타는 3곳, 최고 등급인 3스타는 2곳이다.

<미슐랭 가이드>는 요리가 훌륭한 식당에 별 한 개, 요리가 훌륭해 멀리 찾아갈 만한 식당에 별 2개를 준다. ‘요리가 매우 훌륭해 맛을 보기 위해 특별한 여행을 떠날 가치가 있는 식당’을 뜻하는 3스타는 전 세계적으로 110여곳에 불과하다.

한식 사랑 칭찬 일색…실상은 ‘파나마 페이퍼스’
조세회피자서 한식전도사로 변신?

공교롭게도 가온의 <미슐랭 가이드> 등재 희소식은 실추된 회사 이미지를 개선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파나마 페이퍼스(Panama Papers)’라는 비밀문서에서 촉발된 조세 회피 의혹이 바로 그것이다.
 

 

지난 4월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가 익명의 취재원에게서 파나마 로펌 ‘모색 폰세카(Mossack Fonseca)’의 내부자료를 입수하면서 파나마 페이퍼스 문건은 세상에 알려졌다. 세계 주요 금융기관과 거래 하던 모세 폰세카는 고객에게 조세당국이 자금 흐름을 추적하기 어렵도록 도움을 준 것으로 밝혀졌다.

유출 데이터에는 ‘Korea’로 검색되는 1만5000여건의 파일과 이 가운데 한국 주소를 기재한 195명의 한국인 이름이 포함됐다. 조 회장 역시 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장본인이었다.

<뉴스타파> 확인 결과 조 회장은 바하마에 설립된 ‘와 련 엔터프라이즈 리미티드(Wha Ryun Enterprise Limited)’라는 페이퍼컴퍼니 이사로 등재돼 있었다. 이 회사의 1998년 9월7일자 회의록에는 조 회장과 그의 아내인 성복화씨를 이사에 임명한다고 기록돼 있다. 두 사람은 페이퍼컴퍼니 설립 당시 일본의 주소를 거주지로 기재했다.

이미지 세탁

‘와 련 엔터프라이즈’는 싱가포르에 있는 크레디트스위스은행에 계좌를 개설했는데, 조 회장과 부인을 계좌의 서명권자로 임명해 놨다. 그런데 이 페이퍼컴퍼니는 1달러짜리 주식 1주씩을 무기명 주주 1과 2에게 발행했다. 주주의 정체는 익명으로 한 것이다.

조 회장 부부가 이사로 등재돼 있고, 계좌 서명권자도 조 회장 부부로 해 놨는데 굳이 주주의 정체는 왜 무기명으로 숨겼는지 의문이다. 이 회사는 2007년 6월 폐쇄된 것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이 유령회사 이름으로 개설된 싱가포르 계좌가 어떻게 됐는지는 제대로 밝혀진 바가 없다.


<djy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미슐랭의 역사

미슐랭 가이드는 1900년 미쉐린 타이어 창업자인 앙드레 미쉐린과 에두아르 미쉐린 형제가 운전사에게 필요한 각종 식당과 숙소에 관한 정보를 담아 무료 배포하면서 시작됐다.

미슐랭 가이드는 레드와 그린 두 가지로 나뉘는데 여행·관광 안내서인 미슐랭 그린 가이드는 전 세계 60개국에서 발행되고 있으며 한국편은 2011년부터 영어와 불어로 나오고 있다.

지난 3월 출간 발표회 이전부터 서울 편 발간을 위해 관련 정보를 수집했으며 서울 식당을 방문하기에 충분한 인원의 평가원이 활동했다고 전했다. <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