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순만 코레일 사장 “조합원은 총알받이”
홍순만 코레일 사장 “조합원은 총알받이”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6.11.1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홍순만 코레일 사장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홍순만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의 노조 비하 발언이 논란을 키우고 있다.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에 따르면 홍 사장은 지난 6일, 코레일 각 지역 1급 간부들 내부회의서 “노조가 조합원을 총알받이로 활용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파업이 연말까지 간다는 각오로 대응을 잘해라. ‘노조는 파업해도 안 되는구나’라고 직원들이 느끼도록 6개월 안정화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7일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선 홍 사장의 발언을 두고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일부 의원은 홍 사장에게 “철도노조가 민주노총 용병처럼 앞장서 총알받이로 활용한다고 말한 것이 정말이냐”고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철도노조 비하 발언 논란
편향의식 야당 의원 질타

홍 사장은 자신의 발언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노조가 무기한 총파업 지침을 내렸기 때문에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긴장을 늦추지 말라는 취지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홍 사장은 “노조가 파업을 장기간 가져가면서 국민 불편을 초래해 징계를 안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용병 발언은 철도노조가 다른 노조서 40억원을 지원받고 있어 나온 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노조와 직원들이 모두 보고 있는데 사장이 이러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대화가 더 나갈 수 있겠냐”며 “홍 사장은 협상과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