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새, 갈대 명승지와 함께하는 '맛기행' ②강원 정선
역새, 갈대 명승지와 함께하는 '맛기행' ②강원 정선
  • 자료제공: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16.10.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능선 따라 물결치는 억새의 바다, '정선 민둥산'

강원도 정선군 남면에 위치한 민둥산은 가을에 찾아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전국에서 손꼽히는 억새 명소이기 때문이다. 햇살과 바람에 하얗게 일렁이는 억새 군락은 단풍과 함께 가을 정취를 전하는 대표적인 풍경이다.

▲ 민둥산 억새꽃축제를 즐기는 탐방객들.

민둥산은 7부 능선을 넘으면 나무 한 그루 찾아보기 힘든 구릉지다. 멀리 정상을 바라보는 이 지점부터 억새 산행의 하이라이트다. 초가을에 이삭이 패기 시작한 억새가 10월 중순이면 드넓은 평원을 하얗게 뒤덮는다. 다 자란 억새는 어른 키를 훌쩍 넘는다. 부드러운 능선을 따라 오르는 길은 가도 가도 끝없는 억새의 바다다. 정상에 오르는 동안 지억산, 함백산, 지장산, 가리왕산, 태백산 등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풍경이 함께한다. 은백색으로 빛나는 한낮의 억새가 만추의 서정을 전한다면, 황금빛으로 물든 해질녘 억새는 아련한 슬픔마저 느껴진다.

민둥산 산행은 일반적으로 증산초등학교 앞에서 시작한다. 경사가 완만한 3.2㎞와 가파른 2.6㎞ 중 택할 수 있다. 어느 쪽이든 2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밋밋한 정상 부근과 달리 능선에는 울창한 숲이 이어지고, 경사도 급한 편이다. 오르막을 한참 걸어 숨이 턱에 찰 때쯤 능선에 올라서면, 조망이 트이며 시원한 바람이 이마에 맺힌 땀을 식혀 준다.

능전마을에서 발구덕마을을 거쳐 올라갈 수도 있다. 증산초등학교 앞에서 421번 지방도로를 따라가면 능전이다. 발구덕은 해발 800m에 자리한 마을로, 30~ 40분 가볍게 오르면 정상을 밟을 수 있다. 시간을 단축하려는 이들은 차로 발구덕마을까지 간 뒤 정상에 오르기도 하지만, 탐방객이 많은 시기에는 차량을 통제한다.

끝없는 억새 평원

▲ 절정에 이른 민둥산 억새.
▲ 병방치스카이워크에서 바라본 한반도 지형/병방치스카이워크 여유가 있거나 좀 더 긴 산행을 원한다면 삼내약수에서 출발하는 4.9㎞ 코스를 택해도 좋다. 정상까지 2시간30분쯤 걸린다. 올해로 21회를 맞는 민둥산억새꽃축제는 9월24일~11월13일에 열린다.민둥산은 열차 여행지로도 인기다. 청량리역에서 민둥산역까지 정기 열차를 이용할 수 있고, 관광열차인 정선아리랑열차(A-train)도 민둥산역에 서기 때문. 정선아리랑열차는 매일 오전 8시20분에 청량리역을 출발해 민둥산역을 거쳐 정선역, 아우라지역까지 운행한다(월·화요일 운휴, 정선5일장이나 공휴일인 경우 운행).끝자리 2·7일에 열리는 정선5일장은 1966년 개장, 국내 대표 전통시장으로 자리 잡은 정선의 명물이다. 넉넉하고 푸근한 시골 인심이 넘치고, 곤드레나물과 더덕, 황기 등 농산물도 구입할 수 있어 인기다. 다양한 전과 콧등치기, 올챙이국수, 감자옹심이 등 산촌 먹거리를 맛보는 재미도 빼놓을 수 없다. 묽은 메밀 반죽에 배추를 얹어 지진 메밀부침개, 다진 김치를 넣은 메밀전병, 고소한 녹두전, 달콤하고 쫀득한 수수부꾸미를 한 접시에 담은 모듬전이 정선5일장의 대표 별미다. 5일장 외에 토요일마다 주말장이 서고, 매일 상설 시장도 열린다.만추의 서정을 전하는 은백색 억새 파도메밀부침개·메밀전병·녹두전 등 정선 별미
▲ 정선아리랑시장 풍경
▲ 수수부꾸미/모둠전/정선 특산물 곤드레

시장과 함께 화암동굴, 아우라지, 병방치스카이워크를 연계해서 여정을 계획하면 좋다. ‘금과 대자연의 만남’을 주제로 꾸민 화암동굴은 1945년까지 금을 캔 천포광산이었다. 역사의 장, 금맥 따라 365, 동화의 나라, 금의 세계 등 주제에 따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 아이들에게는 훌륭한 교육의 장이다. 매표소에서 동굴 입구까지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며 창밖 경치를 구경하는 것도 재밌다.

아우라지는 ‘정선아리랑’ 애정편의 무대다. 가사에는 폭우로 물이 불어 강을 사이에 두고 만나지 못하는 여량 처녀와 유천리 총각의 안타까운 사연이 담겼다.

‘아우라지 뱃사공아 배 좀 건너주게 / 싸릿골 올동박이 다 떨어진다 / 떨어진 동박은 낙엽에나 쌓이지 / 사시장철 임 그리워서 나는 못 살겠네….’

송천과 골지천이 어우러지는 이곳부터 천리 물길을 따라 한양까지 목재가 운반되었다. 전국에서 모여든 떼몰이꾼의 아리랑 소리가 끊이지 않은 곳이기도 하다.

대표 전통시장

병방치스카이워크는 동강 물줄기가 한반도 모양 지형을 감싸고 흐르는 비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해발 583m 아찔한 절벽 끝에 U자형으로 돌출된 구조물을 세우고, 바닥에 강화유리를 깔아 마치 하늘 위를 걷는 듯하다. 

 

=== 여행 정보 =======================================

당일 여행 코스
민둥산→정선아리랑시장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민둥산→화암동굴→정선아리랑시장
둘째 날: 병방치스카이워크→아우라지

여행 정보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정선여행(정선군 문화관광) www.ariaritour.com
- 정선아리랑시장(오일장) http://blog.naver.com/jungsun_mk
- 화암동굴(정선군시설관리공단) www.jsimc.or.kr
- 병방치스카이워크(아리힐스) www.ariihills.co.kr

○ 문의 전화
- 정선군청 문화관광과 033)560-2369
- 정선군 관광안내 1544-9053
- 화암동굴 033)560-3410

○ 대중교통 정보
 기차  청량리역-민둥산역, 무궁화호 하루 6~7회(07:05~23:25) 운행, 3시간~3시간30분 소요.
청량리역-아우라지역, A-train 하루 1회(08:20) 운행(월·화요일은 정선오일장이나 공휴일인 경우만 운행), 민둥산역 약 3시간, 아우라지역 약 4시간20분 소요.
*문의: 레츠코레일 1544-7788, www.letskorail.com
 버스  서울-신고한,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30회(06:00~23:00) 운행, 약 2시간50분 소요. 신고한-증산, 시내버스 하루 30여 회(07:00~22:00) 운행, 약 25분 소요.
*문의: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고한·사북공용버스터미널 1688-9923, www.bustaja.com

○ 자가운전 정보
중앙고속도로 제천 IC→영월→신동→남면→민둥산(증산)

○ 숙박 정보
- 하이랜드호텔: 고한읍 고한로, 033)591-3500, www.hi-landhotel.co.kr (굿스테이)
- 정선메이플관광호텔: 남면 무릉1로, 033)592-5555, www.jsmaple.co.kr
- 도사곡휴양림: 사북읍 지장천로, 033)560-3456, www.jsimc.or.kr

○ 식당 정보
- 동박골: 곤드레나물밥, 정선읍 정선로, 033)563-2211
- 싸리골식당: 곤드레나물밥, 정선읍 정선로, 033)562-4554, www.ssarigol.com
- 동광식당: 황기족발·콧등치기, 정선읍 녹송1길, 033)563-3100
- 한치식당: 황기족발·콧등치기·감자옹심이, 정선읍 녹송1길, 033)562-1068
- 석곡집: 감자옹심이·올챙이국수, 정선읍 5일장길, 033)562-8322

○ 축제와 행사 정보
- 민둥산억새꽃축제: 2016년 9월24일~11월13일, 민둥산 일원, 033)591-9141(민둥산억새꽃축제위원회), http://nm.jeongseon.go.kr
- 정선아리랑제: 2016년 10월1일~4일, 아라리공원 일원, 033)563-2646(정선아리랑제위원회), www.arirangfestival.kr

○ 주변 볼거리
화암약수, 몰운대, 함백산, 삼탄아트마인, 정선레일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