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기획특집④> 설 연휴 TV 영화에 가장 많이 출연한 배우 ‘베스트 10’
<설 기획특집④> 설 연휴 TV 영화에 가장 많이 출연한 배우 ‘베스트 10’
  • 최민이
  • 승인 2011.02.0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명절이 기다려지는 또 하나의 이유…


박중훈·차태현…감칠맛 코믹 연기로 웃음 선사
성룡·주성치·이연걸…몸 사리지 않는 액션
안성기·송강호…다양한 캐릭터 연기
브루스 윌리스·실베스터 스탤론·아놀드 슈왈제네거…현란한 액션

TV와 비디오로만 지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던 시절, 설 연휴 각 방송사에서 쏟아 내던 명작 영화들은 기름진 명절 음식보다 더 간절한 기다림의 대상이었다. 옹기종기 모여 앉아 오랜만에 만난 친척끼리 어색함을 깰 수 있는 고마운 도구이기도 했던 설 연휴 TV 영화. 설 특선 메뉴처럼 등장하던 배우들은 지금도 여전히 가슴을 설레게 한다. 일요시사는 설 기획특집으로 그동안 설 연휴 TV 영화에 가장 많이 출연한 배우 ‘베스트 10’을 뽑아 보았다.(가나다 순)

#박중훈 
박중훈은 1990년대를 관통하는 개그맨보다 더 웃긴 코미디로 영화계에서 흥행 보증수표로 통했던 적이 있다. <투캅스> <돈을 갖고 튀어라> <마누라 죽이기> <총잡이> <할렐루야>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등 35편이 넘는 그의 영화들 중에서 대표적인 코미디 영화들은 명절이면 어김없이 재방송됐고, 이제는 케이블 영화 채널에서도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다. 특히 <투캅스>는 ‘역시 국민배우’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박중훈이 만들어내는 연기의 감칠맛은 우리의 일상 속에 가장 해학적인 인간미를 불어넣는 데서 표현된다.

#브루스 윌리스
1988년 개봉한 <다이 하드>는 영화를 보기 전까지는 도통 이해하기 힘든 ‘Die Hard’라는 제목과 누구인지 몰랐던 브루스 윌리스라는 배우를 한 시대를 풍미하는 키워드로 등극시켰다. 88서울올림픽 기간 중인 9월24일 서울 종로의 단성사에서 개봉한 <다이 하드>는 이듬해 3월2일까지 무려 161일 동안 장기 상영했다. 대형 간판 속의 브루스 윌리스는 피범벅 투성이의 몰골로 가을, 겨울을 나고 봄을 맞았다. 할리우드 스타 브루스 윌리스에게는 보통 사람의 이미지가 있었다. 테러리스트 12명과 혼자 맞짱을 뜨면서 겁내고, 화내고, 다치고, 징징대던 그는 냉동 심장을 가진 다른 근육질 영웅들과는 달랐다. 80년 후반~90년 초반에 액션영화를 얘기할 때 <다이 하드>를 빼놓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그 추억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다.

#성룡
언제부턴가 명절만 되면 어김없이 TV 영화 프로그램에서는 꼭 성룡의 영화가 나온다. 이제는 마치 공식처럼 굳어진 듯 하다. 바로 액션과 코믹이 가능한 성룡이라는 배우의 힘이다. <취권> <폴리스 스토리> 시리즈 <러시아워> <턱시도> 등은 보고 또 봐도 지겹지 않은 영화. 대역 없이 소화해 내는 그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조금은 유치한 내용들도 친근하게 다가온다. 여전히 그는 직접 부딪히고 깨지고 넘어지면서 그만의 색깔을 채워 나간다. 그렇다면 성룡이 대한민국 명절 극장가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잡게 된 결정적 계기는 무엇일까. 지난 1979년 추석 때 무협 코미디 <취권>으로 서울 국도극장 단관 상영에서만 90만명 관객을 동원한 게 기폭제였다. 서울 관객 30만명을 대박 기준으로 삼던 시절, 그의 폭발적인 인기를 가늠케 하는 대목이다.

#송강호
1000만 <괴물>, 668만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525만 <살인의 추억>, 541만 <의형제>, 221만 <박쥐> 등 단 5편의 영화로 동원한 관객은 무려 3259만명. 서울관객만 각각 251만명과 245만명을 불러모은 <공동경비구역 JSA>과 <쉬리>. 그밖에 송강호라는 이름 석 자를 알린 <넘버3>와 <초록물고기>, 서울에서만 78만 관객을 동원한 <반칙왕> 등의 초기작들과 각각 170만과 100만 관객을 동원한 <밀양>과 <우아한 세계>. ‘흥행 킹’ 송강호의 진가는 입증되고도 남는다. 명절이면 왜 송강호가 TV에 자주 나오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실베스터 스탤론
숱한 단역 배우를 거쳐 1976년 <록키>로 일약 할리우드의 톱스타로 급부상한 실베스터 스탤론은 이후 <록키>와 <람보> 시리즈로 1980년대를 관통하며 할리우드 영화를 상징하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1990년대 들어서면서부터 실베스터 스탤론은 한물 간 스타로 평가받기 시작했다. 라이벌로 비교되던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블록버스터 스타를 거쳐 캘리포니아 주지사로 성공적인 변신을 하는 동안 실베스터 스탤론은 <클리프 행어> 이후 연이은 흥행실패와 여러 가지 추문으로 인기가 급 하락했던 것. 하지만 2006년 환갑을 맞은 실베스터 스탤론은 본인이 각본을 쓰고 주인공을 맡은 <록키 발보아>로 재기에 성공한다. <록키> 시리즈 5편에 해당하는 <록키 발보아>는 은퇴한 퇴물 복서 록키가 다시 링에 오르는 과정을 담은 영화. 실베스터 스탤론의 자전적 모습과 겹치는 <록키 발보아>는 비평과 흥행에서 모두 성공하며 또 한편의 극적인 드라마를 영화팬들에게 선사했다. <록키 발보아>의 성공에 고무된 실베스터 스탤론은 자신의 <록키> 시리즈와 더불어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람보>의 새로운 시리즈의 제작에 힘을 얻게 됐다. 결국 자신이 각본과 주연 그리고 감독까지 맡은 <람보4: 라스트 블러드>를 완성했다. 특수효과로 점철된 할리우드 액션영화에 싫증을 느꼈던 영화팬들은 <람보> 특유의 현란하면서도 꾸밈없는 액션과 각종 무기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실베스터 스탤론의 활약상에 매료됐다.

#아놀드 슈왈제네거
어김없이 명절이면 찾아오는 손님 중 한 명이다.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지금도 방영되고 있는 단골메뉴. 또한 영화 속 한 마디 ‘I’ll be back’은 지금도 누구나 따라할 정도. <터미네이터1>은 1984년 개봉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 마이클 빈, 린다 헤밀턴, 랜스 헨릭슨이 출연한 당시 최고의 영화였다. 1편이 나오고 7년 만에 나온 <터미네이터2>는 1편에 비해 뛰어난 CG와 탄탄한 구성이 재미있다. <터미네이터3>는 2003년에 나왔고, <터미네이터4>는 2009년에 나왔다. 


 
#안성기
국민배우 안성기는 명절이면 TV 영화에 출연하는 터줏대감이다. 1980년 이장호 감독의 <바람불어 좋은 날>에 출연, 수준 높은 연기를 선보이며 한국 영화의 전성기를 이끌어 가는 주역으로 급부상한 그는 80년대 <만다라> <적도의 꽃> <고래사냥> <깊고 푸른 밤> <겨울 나그네> <기쁜 우리 젊은 날> <칠수와 만수>, 90년대 <남부군> <베를린 리포트> <하얀전쟁> <태백산맥> <아름다운 시절>, 2000년대 <투캅스> <박봉곤 가출사건> <인정사정 볼 것 없다> <흑수선> <무사> <실미도> 등 수많은 영화에 출연했다. 그는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이연걸
최근에는 부진하지만 명절 때면 안방극장 단골이었다. <소림사> <황비홍> <영웅> <무인 곽원갑> <워> <명장> <포비든 킹덤> <미이라3:황제의 무덤> 등을 통해 액션의 진수를 보여준다. 16세에 무술인에서 배우로 변신한 이연걸은 <소림사>에 출연하여 영화의 흥행 성공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 이 영화로 스타덤에 오른 그는 홍콩 누아르가 붐을 일으키면서 잠시 주춤했지만 다시 서극 감독의 <황비홍>에 출연하면서 자신의 스타성을 입증한다. 그는 <소림사>로 데뷔한 이래 25편의 영화에 출연하고 할리우드로 진출했다. <리쎌웨폰 4>에서 악당으로 등장한 것이 첫 할리우드 출연작이었는데, 이후 <로미오 머스트 다이> <키스 오브 드래곤> 등에 잇달아 출연하며 주역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1초에 6~7번의 주먹을 잇달아 내뻗는 그의 번자권은 할리우드의 카메라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빨랐다고 전해진다.

#주성치
주성치 주연의 영화 <소림축구>와 <쿵푸허슬>도 명절이면 어김없이 방영되는 영화. 언뜻 보면 성룡이 걸어온 길을 걸어가고 있는 듯 하다. 주성치의 매니아가 생기고 ‘주성치표 영화다’라고 말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영화는 다름 아닌 <소림축구>. 내용은 황당무계 하지만 그 속에서 진정한 주성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쿵푸허슬>도 <소림축구>의 계보를 잇는 영화로 좀더 강렬해진 쿵푸장면이 눈길을 끈다. 성룡의 영화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성룡의 영화들이 직접적인 성룡의 액션장면을 활용하는 약간의 아날로그식 방식이라면 주성치의 영화는 다양한 디지털 특수효과를 이용해서 그야말로 ‘생뚱 맞은’ 화면을 연출한다는 것이다.

#차태현
<엽기적인 그녀> <복면달호> <과속 스캔들>의 주인공 차태현은 명절이면 기다려지는 배우 중 한 명이다. 그가 선사하는 ‘차태현표’ 코믹 연기는 큰 웃음을 선사한다. 전지현과 파트너를 이뤄 출연한 <엽기적인 그녀>는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방송되고 있다. 차태현과 전지현의 풋풋한 시절 모습을 볼 수 있다. 이후 개그맨 이경규가 제작해 화제를 모은 <복면달호>와 신예 박보영을 스타로 만든 <과속 스캔들>은 차태현의 가치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작품이다. 두 작품도 명절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단골메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