쭈타누깐을 변화시킨 ‘생각의 상자’
쭈타누깐을 변화시킨 ‘생각의 상자’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8.0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서운 돌풍 ‘태국 박세리’

역전패의 여왕서 정상급으로 탈바꿈
LPGA투어 3연속 우승…조국에 활력

번번이 역전패를 당했던 LPGA투어 선수 에리야 쭈타누깐이 3연속 우승과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3위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미국 골프 채널은 최근 쭈타누깐이 왜 역전패의 여왕에서 LPGA 엘리트 선수로 올라서게 됐는지 분석했다.

변화된 마음가짐

에리야 쭈타누깐은 지난 4월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3홀을 남기고 2타 차 선두를 달리다 3홀 연속보기를 하면서 역전패했다. 쭈타누깐은 “다시는 이런 상황을 만들지 않겠다. 압박감 속에서 무너지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무슨 일이든지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쭈타누깐은 안니카 소렌스탐 등을 가르친 ‘비전 54’의 피아 닐슨을 찾아갔다. 비전 54는 매 홀 버디를 잡아 18홀에서 54타를 치려는 목표를 갖는다는 의미다. 스윙 기술이 아니라 압박감 속에서 경기하는 멘탈 코칭 개념이다.

닐슨은 “압박감을 받게 되면 모든 선수들이 여러 가지 형태로 영향을 받는다. 어떤 선수들은 더 긴장을 하고 어떤 선수들은 급해진다. 어떤 선수들은 퍼트 경사를 너무 오래 보면서 느려지기도 한다. 스트레스에 여러 방식으로 반응한다”고 했다. 닐슨은 “쭈타누깐의 경우 서두르고 표정과 어깨가 경직되며 억지 미소를 짓는다. 숨을 깊이 쉬지 못한다”고 했다.

압박감에 흔들리지 않기 위해 닐슨은 가상의 선을 그으라고 한다. 생각의 상자와 플레이 상자를 가르는 결정의 선이다. 생각의 상자는 바람이나 공의 라이, 장해물 같은 것을 체크하고 어떤 샷을 할지 결정하는 곳이다. 공이 어떻게 날아갈지를 상상도 한다. 만약 불안한 생각이 들 경우 물러섰다가 다시 생각의 상자에 들어가야 한다고 닐슨은 가르친다.

생각의 상자 속에서 결정을 한 후에는 선을 넘어 플레이 상자로 들어간다. 이 선을 넘으면 생각은 하지 않는다. 생각의 상자에서 결정한 대로 공을 친다. 의심하지 말고 그립을 잡고 에이밍을 한 후 그냥 샷을 한다. 시간을 끌수록 생각이 관여해 몸에 긴장이 생기면서 근육이 굳어 문제가 생긴다. 닐슨에 의하면 안니카 소렌스탐이 이에 강했다. 결정의 선을 넘으면 자신의 기술을 믿고 생각 없이 곧바로 샷을 했다.

기억의 상자도 있다. 나쁜 샷이 생겼을 경우 잊어버리고 좋은 점을 기억하는 곳이다. 기억의 상자에서는 자신에 대한 용서와 인정이 필요하다. 쭈타누깐은 이를 배운 후 자신의 경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골프채널은 소개했다.

캐디도 도움이 됐다. 현재 캐디는 언니인 모리야 주타누깐의 가방을 멨다. 선수의 얘기를 잘 들어주고 기댈 곳이 되어주며 필요한 경우에는 강한 의견을 내고 의욕을 북돋아주면서 경기를 하게 했다. 에리야는 지난해 10연속 컷탈락을 당하면서 어려움을 겪을 때 이 캐디에게 도움을 청했고 한 팀을 이뤘다.

캐디 루억은 “지난해 함께 경기해 보니 쭈타누깐은 골프 능력은 다 가지고 있는데 어떻게 경기하는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제는 다르다”고 했다.

쭈타누간은 “그들은 샷을 하기 전에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내게 정말 중요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지난해에는 골프 하는 것이 행복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결과와 상관없이 정말 행복하다. 내가 해야 하는 단 한 가지의 키는 나 자신에게 관대해져야 하는 것이다. 한 샷 한 샷에 불만을 가지지 않는 것, 좋은 샷을 날렸다고 생각하는 것, 나 자신에게 좋은 샷이었다고 말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더 이상의 선수 없다”극찬
멘탈코칭 ‘비전54’ 효과

태국 언론과 SNS도 최근 스무 살 소녀의 LPGA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대한 격한 감동을 쏟아냈다. 급여일이기도 한 5월의 마지막 월요일 출근길의 방콕 시민에게도 새벽 우승 소식은 아주 기분 좋은 최고의 화제였다.

태국의 영자일간지 방콕 포스트는 리야 쭈타누깐의 닉네임인 ‘넝 메이’를 인용해 ‘메이의 날’을 두 번씩이나 겹쳐 쓰며 가장 먼저 속보로 전했다. 태국 일간지‘방콕포스트’는 경기 후 “2013년 박인비 이후 처음으로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고 적었다. 태국 유력지‘타이라드 데일리’는 “방콕 시암의 딸 쭈타누깐이 데뷔 첫 승과 함께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고 적었다.

태국 페이스북엔 ‘3연속 우승’을 뜻하는 ‘3’자와 함께 ‘어메이징(Amazing) 에리야’라는 해시 태그와 함께 격려의 글이 이어졌다.‘어메이징 타일랜드’는 가장 오랫동안 사용되어온 태국 상징 표어인데 사람 앞에 ‘어메이징’이 사용되는 일은 흔지 않다.

태국은 최근 몇 년간 암울한 상황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세계에 알려진 빨강 셔츠와 노랑 셔츠의 극심한 정치적 대립 끝에 2014년엔 군사 쿠데타가 발생했고, 오는 8월 헌법개정 국민투표를 앞두고 민심 양분이 이어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국토 절반에 영향을 주는 최악의 가뭄이 덮쳐 어느 해 보다 서민 고충이 크다. 이 탓에 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아세안 10개국 중 최저인 3% 내외로 예상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에리야 쭈타누깐의 첫 우승에 이은 우승 행진은 외환위기 속에 절망하던 한국인들에게 희망을 준 1997년 박세리의 LPGA 첫 우승을 떠올리게 한다.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는 에리야 쭈타누깐이 첫 우승을 차지하자 정부청사에 초청해 퍼팅을 겨루며 “더 많은 대회에서 더 많은 우승을 할 것”이라며 격려했다. 이제 태국인은 스무살 에리야 쭈타누깐의 ‘어메이징 행보’가 계속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한편 LPGA 동료선수들이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쭈타누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볼빅 챔피언십을 준우승으로 마친 크리스티나 킴은 쭈타누간을 두고 “쭈타누간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LPGA와 골프 경기에 있어서도 매우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크리스티나 킴은 “아리야에 대해 설명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아마 우리 세대에서 볼 수 없는 유형의 선수일 것이다. 볼을 날리는 파워, 골프 코스에 대한 상상력과 놀라운 실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놀라운 장타자

볼빅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쭈타누간과 동반 라운딩을 한 제시카 코르다(23·미국)는 “말문이 막힐 정도다. 우리는 쭈타누간을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도 “정말 대단한 선수라고 생각한다. 부상을 당한 후 복구하고도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을 보면 정말 훌륭한 선수인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