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딸바보’ 김상현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딸바보’ 김상현 논란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7.18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치라는 홈런은 안치고…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야구선수 김상현의 음란행위 사건입니다.

 

검게 그을린 피부 때문에 ‘김상사’란 별명이 붙은 김상현이 음란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상현은 지난달 16일 오후 4시50분께 익산시 신동의 한 주택가 자신의 차 안에서 길을 지나는 20대 여대생 A씨를 보며 자위했다.

팬들은 충격

이곳은 여성들이 많이 지나는 대학로 인근 원룸이 몰려 있는 지역이다. 이상한 행동을 하는 김상현을 발견한 A씨는 경찰에 즉시 신고했고, 경찰이 도착했을 땐 이미 현장을 벗어난 뒤였다.

경찰은 A씨가 신고한 차량번호를 조회해 김상현을 붙잡았고,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상현은 경찰 조사에서 “순간적으로 성적 충동을 느껴 그랬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팀 KT위즈는 음란행위로 물의를 일으킨 김상현을 지난 13일 임의탈퇴 조치했다. 팀은 “김상현 선수가 가족과 떨어져 2군 생활을 하다 보니 외로워서 그랬다고 한다”며 “선수들에 대한 교육·상담 등 제반 조치를 더욱 강화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상현은 오랜 무명 생활을 이겨내고 성공한 야구선수다. 군산상고를 졸업한 김상현은 2차 6순위 지명을 받고 2001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한 뒤 2002년 LG로 트레이드됐다. 이후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한 채 2009년 타이거즈로 다시 이동했다. 그해 타율 0.315, 36홈런, 127타점의 눈부신 성적으로 타이거즈를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3루수 골든글러브와 리그 MVP도 차지했다.

이도 잠시. 2010년부터 다시 추락했고, 2013년 SK를 거쳐 2015년 KT로 유니폼을 바꿔 입었다. 지난해 성적은 타율 0.280에 27홈런, 88타점. 어렵게 재기에 성공한 김상현은 이번 변태 행각으로 또 다시 나락으로 떨어지게 됐다.

주택가 자신의 차 안서 여성 보며 자위
2군 생활 외로워서?…음란 행위 입건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한마디로 ‘충격적’이란 반응이다. 야구팬, 특히 그의 팬들은 ‘멘붕’에 빠진 모습이다. 먼저 안타까워하는 글들이 보인다.

‘이제 선수생활 끝? 그렇게 고생을 하더니 한순간에 무너졌다. 이제 비단길만 걸으면 되는데 스스로 무너졌다’ <han****> ‘물론 잘못하긴 했지만, 그래도 살인을 비롯한 각종 최악의 범죄를 저지르고도 인권보호한다는 차원에서 얼굴이며 실명이며 다 가려주는데…이니셜 보도나 비공개 처리했어야 했다’ <pk33****>
‘경찰에 신고…너무 가혹한 것 같다. 한 사람의 인생과 미래를 스스로 반성할 시간도 없이 나락으로 밀어 넣는 현실이 너무 무섭다’ <leem****>

무슨 문제냐는 시각도 있다.

‘아니 이게 왜 법적으로 문제인가? 피해를 줬냐? 대중들에게 혐오감을 줬냐? 자기 혼자서 즐기는데 이것도 문제?’ <righ****> ‘몰래 즐기는 것이 도대체 뭐가 불법이란 말인가? 자기 차 안에서, 남한테 피해 안주고 했는데 뭐가 문제야? 이거 고발한 여자를 사생활 침해죄로 역고소 해야 하는 것 아닌가?’ <shin****>

반대로 강력한 처벌을 원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지나가던 여성이 볼 수 있는 상태. 창문이나 문을 열고 그렇게 했다면 명백한 성범죄다.’ <ya24****>
‘길이든 차 안이든 여자보고 뻘짓하는 것들은 제 정신이 아니다. 마땅한 처벌을 받고 제 정신으로 돌아오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 <qnfdml****> ‘차 문 열어놓고 그랬다는 건 상대에게 노출해서 즐기려는 바바리맨의 심리랑 똑같다. 간단히 말해 변태란 얘기.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iwin****>

재기했는데…

간간히 비아냥거리는 댓글도 눈에 띈다. ‘치라는 홈런은 안 치고…배트를 잘못 잡았다…차라리 딴 데를 가지…다른 이슈를 가볍게 덮치네…왠지 짠하다…’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나체 협박’ 야구스타 아내는?

유명 프로야구 선수의 아내를 협박해 돈을 뜯어내려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2일 여성이 속옷만 입은 사진을 몰래 찍은 후 이를 유포하겠다며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공갈 미수 등)로 김모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유명 프로야구 선수의 아내인 A씨가 결혼 전인 2011년 모델로 일했을 때 A씨가 옷 갈아입는 모습을 몰래 찍어 보관했다. 김씨는 당시 모델 테스트를 한다며 여성들을 모집했고, A씨가 촬영에 지원하자 미리 카메라를 몰래 설치해 둔 장소에서 옷을 갈아입게 했다.

현재 무직인 김씨는 최근 채무 독촉에 시달리게 되자 야구선수와 결혼하며 언론에 나온 A씨로부터 돈을 뜯어내기로 결심했다. 김씨는 “3000만원을 주지 않으면 사진을 퍼뜨리겠다”는 협박 문자와 함께 A씨가 속옷만 입은 사진을 지난달 3차례 보냈다. 그러나 A씨가 이에 응하지 않고 경찰에 신고해 미수에 그쳤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