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AV 여신들 방한 속사정
<와글와글NET세상> AV 여신들 방한 속사정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7.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입었던 속옷 주니 ‘헤벌쭉∼’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한국을 방문한 일본 AV 배우의 팬미팅 소식입니다.

 

일본 AV(Adult Video)배우 아오이 츠카사가 한국을 찾았다. 성인용품 쇼핑몰 바나나몰은 지난달 25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JBK컨벤션에서 아오이 츠카사의 단독 팬미팅을 개최했다.

본격 한국 진출?

최근 바나나몰에서 실시한 일본 AV배우 인기투표에서 1위를 차지한 아오이 츠카사는 “평소 저를 좋아해주는 한국팬들이 궁금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팬들과 직접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힌 바 있다.

참가비는 1인당 10만원. 현장엔 남성팬 100여명이 몰렸다. ‘츠카사에게 묻다’란 컨셉으로 진행된 행사는 아오이 츠카사와의 토크, 게임, 사진 촬영 등으로 구성됐다. 게임은 희망하는 팬들을 대상으로 포스트잇 떼기, 간지러움 참기, 만보기 게임 등을 아오이 츠카사와 함께했다.

특히 추첨을 통해 당첨된 한 팬에게 아오이 츠카사가 즉석에서 입었던 팬티를 선물하기도 했다. 주최 측은 팬들에게 햄버거, 캔맥주, 바나나우유 등 간식거리와 성인용품,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에서 마스크 등을 제공했다.
 

▲ 'AV요정' 아오이 츠카사

아오이 츠카사의 방한은 처음이 아니다. 2014년 자신이 출연한 영화 <원 컷 - 어느 친절한 살인자의 기록> 개봉을 기념해 깜짝 팬미팅 시사회를 열었다. 제18회 부천국제영화제에 출품된 이 영화에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AV 요정’ 아오이 츠카사 한국 팬미팅
‘드디어 납신다’ 네티즌들 폭발적 반응

청순한 외모로 일본 AV요정으로 불리는 아오이 츠카사는 일본 ‘그라비아 모델’로 활동을 시작해 AV 배우로 전향, TV 예능과 영화 등에서도 활약 중이다.

영화 <네이키드웨폰 사소리2>에 출연했으며, 국내 잡지 <맥심 코리아>와의 인터뷰 촬영으로 다양한 매력을 보이기도 했다. 최근엔 국내 영화 <관음증>에 출연했다. 주인공 재훈의 과거 연인으로 출연해 과감한 노출과 파격적인 정사신으로 다시 한번 한국 남성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아오이 츠카사 팬미팅 소식에 네티즌들의 관심은 가히 폭발적이다. 한마디로 대박.

‘드디어 AV 여왕이 현해탄을 건넜다’<jap****> ‘AV를 본 남성들 중 아오이 츠카사를 모르면 간첩이다. 환상의 여신으로 남자들 가슴 속에 깊이 박혀 있는 배우다’<gee*****> ‘실제로 보기 원하는 사람들이 많더니 진짜 팬미팅을 하네. 대단하다. 꼭 가고 싶었는데…’<kwa*****>
 

 

이밖에 ‘진짜 올지 몰랐다’ ‘꼭 가겠다’ ‘화끈하게 보여 달라’ ‘무슨 이벤트를 할 지 궁금해’ ‘10만원 너무 비싼 거 아닌가’ ‘뒤풀이 추첨 있다는데 기대된다’등의 댓글도 있다.

불법 여부를 따지는 언급도 있다.

‘AV 배우? AV는 한국에서 불법 영상물인데? 그렇다면 팬미팅도 불법?’<qunn****> ‘경찰은 뭐하나? 싹 다 안 잡아가고…’<ger****> ‘일반 스타들은 팬미팅 참가비 없다. 그런데 참가비를 받으면 일종의 장사 아닌가?’<sind****> ‘AV 배우들이 계속 들어오네. 이러다 AV가 합법적으로 판치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pite****>

실제 아오이 츠카사 팬미팅에 앞서 다른 AV 여배우들도 내한한 바 있다. 잊을 만하면 한 번씩 찾아 팬미팅을 했었다.

토모다 아야카와 사토미 유리아는 2014년 8월과 10월 각각 영화 홍보차 방한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한국 팬들과의 만남은 항상 설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AV 레전드’로 불리는 유마 아사미와 아오이 소라도 한국에 온 적이 있다. 유마 아사미는 2010년 성인방송 런칭 축하 및 라이브방송 출연차 방문했다. 당시 팬미팅을 열고 특유의 미소와 섹시한 자태로 한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일종의 장사?

일본의 대표적인 AV 배우인 아오이 소라는 여러 번 한국을 찾았다. 2009년 방문 당시 팬사진회를 열어 크게 이슈가 됐다. 지난해 12월엔 유명 포르노 배우 메구리의 팬미팅이 열려 큰 화제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