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016 포스코명장 선정 발표
포스코, 2016 포스코명장 선정 발표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6.06.1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기술인으로서 최고의 영예
▲ 좌측부터 고로설비분야 김차진 명장, 자동차강판분야 신승철 명장, 전기설비분야 김성남 명장

[일요시사 경제2팀] 김해웅 기자 = 16일 포스코는 고로설비분야 김차진씨, 전기설비분야 김성남씨, 자동차강판분야 신승철씨를 명장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포스코명장은 세계 최고수준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철강 기술인의 최고봉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2016 포스코명장 선정자에게는 자사주 50주와 상금 2백만원, 5백만원 상당 여행 상품권이 지급되고 1직급 특별승진의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퇴직 후 인재창조원 자문교수로 우선 채용될 수 있으며, 성과가 탁월한 명장은 임원까지 성장이 가능하도록 우대하고 있다.

포스코명장 제도는 현장엔지니어가 업무를 통해 축적한 현장 기술 및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후배들에게 전수하여 회사의 기술경쟁력 향상을 시키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제정 운영 중이다.

76년 입사한 김차진 명장은 고로분야 핵심정비 기술을 보유한 기술자로서 고로 노체 냉각기능 유지기술을 정립하고 고로 설비관리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특히, 2012년에는 포항 3고로 최적투자설계로 투자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했다.

78년 입사한 김성남 명장은 세계최고 수준의 고압 회전기 및 케이블 진단기술을 보유한 전기설비 전문가로서 전기설비의 선제적 진단 및 전 공장 고압모터 제조방법 개선으로 제철소 수명 연장에 크게 기여했다.

82년 입사한 신승철 명장은 소둔로 구축 및 관리기술을 보유한 연속소둔기술 전문가로서 자동차강판을 생산할 때 최종품질 및 강도를 결정하는 열처리공정의 결함을 제로화 함으로써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 구현에 앞장섰다.

권오준 회장은“제조업이 제대로 돌아가려면 현장의 우수 기술인력이 우대받아야 한다. 포스코의 경쟁력은 현장에서 나오기에 현장의 창의적 개선활동을 선도하고, 지속적으로 기술개발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