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김세아 불륜 진실은?
<와글와글NET세상> 김세아 불륜 진실은?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6.0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잉꼬부부? 애들이 불쌍하다!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배우 김세아의 불륜 논란입니다.

▲ 배우 김세아

1997년 MBC 드라마 <사랑한다면>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한 김세아는 2009년 지인의 소개로 만난 3살 연상의 첼리스트 김규식씨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방송에서 사랑이 가득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김세아는 ‘가정분만 전도사’로 불리며 가정적인 아내이자 엄마로 알려졌다.

“부적절한 관계”

하지만, 이도 잠시. 김세아가 불륜 소송에 휘말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가정의 평화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세아는 지난 2월 상간녀 위자료 청구소송을 당했다. 회계법인 A부회장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게 이유. A부회장의 부인은 “혼인파탄의 결정적 원인을 제공했다”며 김세아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부인은 “남편은 1년 전 쯤 만난 김세아에게 경제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계법인을 통해 김세아와 용역 계약을 맺고 매달 500만원을 법인 비용으로 지급했다”며 “거기에 외제 차량, 오피스텔 등 매월 1000만원에 상당하는 지원이 부적절하게 오갔다”고 덧붙였다.

이를 증빙할 만한 증거를 법원에 제출한 부인은 A부회장에게 이혼을 요구한 상태.

동시에 김세아를 상간녀로 지목, 1억원 상당의 위자료 청구소송과 사문서 위조 혐의도 함께 제기했다. 김세아는 “금시초문”이라고 부인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건은 이미 진행되고 있는 상황. 김세아는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재판에 대응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은 오는 6월 가정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세아는 여전히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공식입장을 내고 고소인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세아는 “(A부회장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경제적인 지원에 대해선 “지난해 겨울, 회사(회계법인)에서 마케팅(직원 이미지트레이닝, 대외 홍보, 직원 복지차원 필라테스 강의 등) 업무를 3개월 정도 했고, 보수로 월 500만원과 차량(기사 서비스 포함)을 제공받았다”며 “당시 회사 차원에서 책정된 결과로 문제될 부분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한마디로 어이없다는 반응 일색이다. 일단 김세아의 상대남으로 거론된 A부회장이 누군지 궁금해 하는 사람이 많다. ‘○○○이 아니냐’는 추측도 줄을 잇고 있다. 특정인을 거론하면서 구체적인 신상까지 도는 실정. 반면 ‘다른 사람일 수도 있다’ ‘누구라고 단정할 수 없다’등 마녀사냥을 걱정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먼저 김세아 기사에 달린 응원과 걱정을 읽어봤다.

상간녀 위자료 청구소송 휘말려 망신
회계법인 부회장과…금전적인 지원도?

‘인신공격 그만 해라. 믿는다. 힘내라’<poh7****> ‘설마 불륜을 했겠냐. 심통 맞은 인간들 많네. 그녀가 겪는 고통은 누가 책임 져주지?’<kor***> ‘네티즌들이 또 하나 물었네. 이제는 김세아 죽이기에 아주 열을 올리는구만. 포커스가 너무 한사람 위주야’<love****> ‘뭣 때문에 대중한테 김세아가 죄진 것처럼 굴어야 되냐’<squa****> ‘간통죄도 폐지됐는데 다들 왜 남의 사생활을 두고 참견들인지’<goli****>

물론 ‘혹시나’하는 의심도 없지 않다.

‘부회장 사모가 1억원이 없어 고소를 했을까? 얼마나 분통 터졌으면 이랬을까 싶다’<daba****> ‘상식적으로 가정이 있는 유부녀에게 차와 집을 왜 해줬겠어? 거기다 생활비까지 줘가며…’<ykjh****> ‘솔직히 남자는 아무 여자한테 돈 절대 쓰지 않는다. 한 달에 1000만원이면 뻔한 거 아닌가’<pqzm****> ‘억울하면 고소하는 것이 맞다. 그런데 한 가지가 전제돼야 한다. 그 내용을 철저히 검증하고 밝혀야 한다. 그래야 억울한 건지 억울한 척 하는 건지 알테니’<amj0****>

전체적인 네티즌들의 반응은 한마디로 ‘애들이 불쌍하다’는 것이다. 김세아는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평소 자녀 사랑이 각별했다.

‘사실 유무를 떠나서 남편하고 애들은 뭐지?’<jeon****> ‘돈이 웬수? 가정에 무슨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가? 하여튼 애들이 불쌍하다’<godq****>

“업무적인 관계”

‘아무리 그래도 자식들 보기 창피하지도 않나? 남편이 없는 것도 아니고…’<sunz****> ‘아이들은 당사자도 아닌데 인터넷상에서 이렇게 노출이 되도 되나’<jmyk****>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김세아 가족은?

불륜 논란에 휩싸인 김세아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고소인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가족을 걱정했다.

김세아는 “허위사실로 시작된 왜곡된 언론보도가 마치 사실인 냥 둔갑되고 부풀려져 저는 물론 소중한 두 아이와 가족 모두 말로 형용할 수 없는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누군가에게는 단순한 흥미꺼리로 치부될 수 있지만 우리 가족에게는 한 마디 한 마디가 씻을 수 없는 아픔이고 상처"라고 토로했다.

그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무책임한 언론보도와 무분별한 악성댓글을 중지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 이렇게까지 호소해도 무시된다면 제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에 상응한 법적 책임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