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남자골프 올림픽 명단
미국 남자골프 올림픽 명단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5.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베스트 오브 베스트 멤버

선수단 윤곽…최대 4명 출전 유력
스피스·왓슨·파울러·존슨 확실

오는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할 미국 남자 골프 대표팀 승선 명단이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미국 남자 골프 대표팀은 참가국 가운데 유일하게 선수 4명을 출전시킨다. 원래는 나라마다 선수 2명씩만 출전할 수 있지만 세계랭킹 15위권 내에 든 선수가 4명이 넘으면 최대 4명까지 출전한다.

이런 특별 규정 혜택은 미국 남자 대표팀과 한국 여자 대표팀만 받을 공산이 크다. 세계랭킹 15위권 내에 4명이 넘는 선수가 버티는 나라가 미국과 한국을 제외하면 없기 때문이다. 4자리를 놓고 많은 선수가 경쟁을 벌이는 구도도 미국 남자 대표팀과 한국 여자 대표팀이 닮은 꼴이다.

미국 남자 대표팀 승선 경쟁은 조던 스피스, 버바 왓슨, 리키 파울러와 더스틴 존슨 등 4명이 유력하다. 이들 4명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세계랭킹 10위 권을 고수해 진작부터 올림픽 출전이 유력했다.

스피스와 왓슨은 올해 초반부터 투어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일찌감치 올림픽 대표팀 승선 티켓을 예약했다. 스피스는 세계랭킹 1위와 2위를 오르내리며 미국 선수 가운데 최고 랭커 자리를 줄곧 지켰다. 왓슨도 2월부터 세계랭킹 4위를 양보하지 않고 있다.

세계랭킹 5위 파울러도 작년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제패 이후 세계랭킹 10위권을 고수하는 중이다. 존슨 역시 작년 캐딜락챔피언십 우승으로 세계랭킹 7위로 뛰어오른 이후 한번도 10위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다. ‘4룡’ 가운데 유일하게 올해 우승을 신고하지 못한 존슨은 대신 최근 3개 대회에서 모두 5위권 내에 입상해 랭킹 포인트를 듬뿍받았다.

세계랭킹 15위권 내에는 이들 말고도 패트릭 리드(11위), 브랜트 스네데커(15위) 등 2명의 미국 선수가 더 있다. 그러나 리드는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준우승 이후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 못하면서 랭킹을 끌어 올리지 못하고 있다. 리드가 앞선 4명을 추월하려면 적어도 투어 대회 우승 한 번은 필요하지만 그는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이후 9개 대회에서 톱10 3번이 고작이다. 현상 유지에 급급한 꼴이다.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우승으로 주가를 올린 스네데커도 더는 상승세를 타지 못하고 있다. 그는 마스터스에서 10위를 차지한 덕에 17위로 떨어졌던 세계랭킹을 15위로 끌어올린 데 만족하는 처지다. 스니데커는 특히 작년 연말에 세계랭킹이 44위까지 하락했던 후유증 탓에 여간 눈부신 성과가 아니면 10위권 내 진입이 쉽지 않다.

기대를 모았던 ‘젊은 피’의 추격도 시들하다. 브룩스 켑카(세계랭킹 18위), 케빈 키스너(23위), 저스틴 토머스(34위), 대니얼 버거(45위), 스마일리 코프먼(48위) 등 차세대 기대주들은 ‘4룡’을 뒤쫓기에는 아직 힘이 모자란다. 노장들의 추격도 이제 기대하기가 어렵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