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화보> 여름 재촉하는 스타들의 래쉬가드 자태
<스페셜화보> 여름 재촉하는 스타들의 래쉬가드 자태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5.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핫바디 밀착, 그래서 더 섹시하다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작년 여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긴팔 수영복, 이른바 래쉬가드(Rash guard). 상반신을 가린 래쉬가드는 올 여름에도 핫한 패션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 (사진 왼쪽부터) 설현, 황정음, 지나, 나나 <사진=SKT, LAZYBEE, ONE>

래쉬가드는 단연 인기 아이템이다. 비키니 대신 상체를 모두 가린 패션이 수영장을 점령하고 있다. 래쉬가드는 스판덱스, 나일론, 폴리에스터를 혼합해 만든 수상운동 셔츠의 한 종류.

자외선 막고 몸매도 보정
뱃살 나온 중·장년 선호

이름 그대로 지나친 햇빛노출에 의한 화상이나 찰과상에 의한 발진 등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원래 수중 레포츠 마니아들의 전유물로 어겨졌지만 자외선을 막고 몸매도 보정해준다고 알려지면서 유행이 됐다. 특히 뱃살 노출을 꺼려하는 중장년층에게도 인기다.
 

▲ (사진 왼쪽부터) 박수진, 설리, 솔지, 유리 <사진=KAPPA, COSMOPOLITAN, MIZUNO, BARPEL>

작년 여름 선풍적 인기 끌어
올해에도 핫한 아이템 전망

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래쉬가드 시장 규모는 1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돼 전년 대비 3배 이상 급증했다. 이 기세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