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박찬욱의 그녀’ 김태리 노출 갑론을박
<와글와글NET세상> ‘박찬욱의 그녀’ 김태리 노출 갑론을박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5.0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최고 수위? 얼마나 벗었길래…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거장’박찬욱 감독이 선택한 신인배우 김태리에 대한 소식입니다.

▲ 영화 <아가씨> 스틸 컷

박찬욱 감독이 7년 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신작 <아가씨>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6월 개봉 예정인 <아가씨>는 영국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옮긴 작품.

그녀는 누구?

거액의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 그녀의 후견인인 이모부(조진웅), 그리고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사기꾼 백작(하정우)과 그에게 고용된 하녀(김태리)의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담고 있다. 김민희, 하정우, 조진웅, 김해숙, 문소리 등 국내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세간의 관심은 하녀역의 신인 김태리에 집중된다. 무려 1500대1의 경쟁률을 뚫은 김태리는 도둑의 딸로 태어나 장물아비 밑에서 자란 고아 소녀를 맡았다. 아가씨의 재산을 가로채려는 백작의 계획에 가담하지만 자신을 아껴주는 아가씨를 향한 진심과 백작과의 거래 사이를 줄타기하듯 오가며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이끄는 인물이다.

올해 26세(1990년생)인 김태리는 경희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2014년 SK텔레콤, 문화체육관광부, 더 바디샵 등 광고로 얼굴을 알렸다. 신비롭고 기존의 배우들을 닮지 않은 개성 있는 얼굴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독립영화 <문영>에서 주연을 맡았고, 상업영화는 <아가씨>가 처음이다.

이 신인 배우가 더욱 화제인 이유는 스크린 데뷔작에서 최고 수위의 노출 연기를 선보이기 때문이다. 김태리가 맡은 역할은 제작 단계부터 파격신을 예고한 상황. <아가씨>의 원작인 <핑거 스미스>는 동성 간의 정사로 유명하다. 김태리는 김민희와 수위 높은 동성애 연기를 펼쳤다.
 

▲ 영화배우 김태리

박 감독은 하녀역 오디션 당시 ▲미성년자는 응시할 수 없음 ▲노출 연기가 가능한 여배우 ▲불가능한 분들은 지원할 수 없다 ▲노출 수위 최고 수위 ▲노출에 대한 협의 불가능하다 등의 조건을 붙인 바 있다.

박찬욱 신작 <아가씨> 신인 여배우 화제
파격신 예고…아찔한 동성간 정사 연기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대체적으로 기대하는 목소리가 먼저 들린다.

‘첫 데뷔를 박찬욱 감독 작품으로, 거기에 같이 연기하는 선배들이 김민희, 하정우, 조진웅…데뷔작으로 칸에 간다고? 진짜 어메이징∼’<ohse****>

‘대감독과 대배우들이 함께 하니 연기에 대한 걱정은 안 해도 되겠네’<pas****>

외모를 극찬한 댓글도 적지 않다.

‘뜰 거 같다. 왠지 느낌이 온다’<sjbo****> ‘뭔가 올드보이 강혜정 느낌’<wkdd****> ‘오밀조밀하게 예쁘네’<camb****> ‘전체적으로 신비한 분위기다’<jper****> ‘어딘가 묘한 분위기가 풍긴다’<will****>

영화 팬들은 <아가씨>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김태리의 노출을 꼽는다. 박 감독이 내걸었던 최고의 노출 수위가 어디까지냐는 것. 또 김태리의 노출 연기에 대해서도 네티즌들의 관심은 가히 폭발적이다. 한마디로 ‘대박’이란 반응이다.

‘첫 데뷔작에서 노출이 있는 영화에 출연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편견을 뒤로 하고 연기자로서 한발 한발 나가길 바란다’<kee***> ‘영화를 꼭 봐야겠다. 다음엔 어떤 영화에 출연할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tv***>
 

▲ 영화 <아가씨> 포스터

김태리를 걱정하는 글들도 눈에 띈다.

‘어쩔라고 처음부터 벗는지 모르겠다’<pan***> ‘험난한 도전을 택했다. 관객들 가슴 속에 깊이 박혀 있는 배우가 되길 바란다’<kwwa****>

기대반 걱정반

반대로 신인들의 노출 자체를 탐탁지 않게 보는 눈길도 있다.

‘노출은 톱배우 중엔 불가능하고, 어중간한 배우는 임팩트 없고, 성인영화 배우 쓰자니 급 떨어지고, 그럴 바에 신선하게 신인으로 골랐겠지’<rhfo****> ‘여배우 벗겨대는 감독치고 말년 좋은 거 못 봤고, 뜰라고 벗는 여배우들 그 다음 작품 잘되는 거 못 봤다’<bboo****>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박찬욱이 찍은 김태리 매력은?

박찬욱 감독은 왜 김태리를 선택한 것일까. 박 감독은 지난 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김태리의 캐스팅 배경에 대해 “올드보이 당시 강혜정을 처음 만났을 때 받은 느낌과 비슷했다”며 “누구나 상상할 수 있는 틀에 박힌 연기를 고집하지 않고 차분하고 침착했다. 긴 고민 없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능적인 직감으로 선택했다. 김태리의 연기는 누구나 할 것 같은 접근 방식이 아닌,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이다. 주눅이 들지 않고, 할 말 다하는 당찬 배우”라고 극찬했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