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스타커플 루머 진실은…
<와글와글NET세상> 스타커플 루머 진실은…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5.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충격의 야사·야동 알고 보니…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스타커플 주지훈과 가인의 소식입니다.

 

지난 20일 충격적인 2컷의 이미지가 온라인과 SNS, 모바일 메신저로 퍼졌다. 남녀가 침대에서 뒤엉킨 사진이다. ‘주지훈 폰유출’이란 제목이 붙었고, 여성은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멤버 가인이란 부연설명이 뒤따랐다.

“강력 대응”

특히 여성의 외모가 가인과 비슷해 주지훈-가인 커플이 아니냐는 의혹이 확산됐다. 두 사람은 2014년부터 친구로 지내다 연인관계로 발전해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그해 발매한 가인의 솔로앨범 ‘진실 혹은 대담(Truth or Dare)’의 선 공개곡 ‘FxxK U’ 뮤직비디오를 통해 농도 짙은 19금 커플연기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펄쩍 뛰었다. 주지훈 소속사 키이스트는 루머에 대해 “전혀 아니다”고 못 박았다. 가인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역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온라인과 SNS,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된 사생활 사진 유포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확인된 내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무차별적으로 배포, 재생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합니다.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는 명예훼손 및 모욕죄 등 사이버 범죄에 해당하는 바,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예정입니다.’<키이스트>

‘사진 속 인물이 가인이 아니라는 명백한 허위사실임에도 불구하고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합니다. 소속사는 가인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시킨 최초 유포자는 물론 사실 확인하지 않은 채 기사화한 최초 보도매체까지 법적 대응을 할 계획입니다.’<미스틱엔터테인먼트>

주지훈-가인 사생활 사진 유출 루머
불법사이트 소라넷 일반인 커플 확인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한마디로 어이없다는 반응 일색이다. 우선 유포자를 엄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쓰레기 같은 허위사실을 인터넷에 올리고, 그걸 유포하는 인간들은 다시는 사회에 발을 들이지 못하도록 혼을 내야한다’<lee****>

‘또 이러다 말겠지. 액션만 취하니 이런 일이 반복되는 것이다. 이번에 끝장을 봐야 한다.’<pqzm****>

유포자를 추정하는 글도 넘친다. ‘누가 왜 퍼뜨렸는지 더 궁금하다’ ‘루머를 유포한 인물이 내가 의심하는 그분?’ ‘누군지 알 것 같다. 진짜 치사하고 조잡하다’등의 의문을 제기했다.

루머를 보도한 기사의 댓글엔 ‘힘내시길’ ‘그들이 겪는 고통은 누가 책임 져주지?’ ‘설마 맞는데 수사를 의뢰 하겠냐’ ‘믿는다. 힘내라. 용기에 큰 박수를 보낸다’등의 응원과 걱정도 읽힌다.

물론 ‘혹시나’하는 의심도 없지 않다. ‘루머가 대부분 허위로 드러나지만 가끔 진실인 경우도 있다.’<sink****> ‘억울하면 고소하는 것이 맞다. 그런데 루머의 내용을 철저히 검증하고 밝혀야 한다.’<amj0****>
 

▲ 탤런트 주지훈

일각에선 음모론까지 제기됐다. 요즘 한창 이슈인 어버이연합 의혹과 관련해서다. 한 네티즌은 ‘청와대 지시설, 전경련 지원설 등 어버이연합 때문에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꼭 이럴 때 연예계 사건이 터진다. 혹시 이번에도 사건을 사건으로 덮으려는 음모가 있는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사태가 커지자 루머를 처음 보도한 언론 매체도 사과했다. ‘가인과 주지훈의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달라 바로 잡습니다. 관련 기사가 삭제됐지만 인터넷 등을 통해 유포되면서 당사자들과 소속사에 예상치 못한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당사자로 언급된 분들과 소속사에 깊이 사과드립니다.’

연예계를 후끈 달군 루머는 이렇게 수습되는 분위기. 그런데 한 가지 의문점이 남는다. 사진 출처가 어디냐는 것이다.

음모론도

주지훈-가인을 괴롭힌 사진은 이미 지난해 성인 불법사이트 ‘소라넷’에 올라온 일반인 커플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게시물엔 ‘가인 닮았다’는 글이 달리기도 했다. 경찰은 각종 성범죄 및 사회 문제를 야기한 소라넷 서버를 압수수색하고 폐쇄한 바 있다.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 야사·야동에 운 여스타는?

섹스 사진과 동영상 루머 때문에 운 여스타는 가인뿐만이 아니다. 솔비와 이시영, 아이비, 소녀시대, 장윤정 등도 겪었다. 솔비는 ‘솔비 매니저 유출 영상’이란 제목으로 35분짜리 동영상이 인터넷상에서 무단 유포돼 상처를 받았다. 이시영도 인터넷과 SNS로 섹스 동영상 루머가 떠돌아 골머리를 앓았다. 아이비는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했다가 섹스 동영상 유포 협박을 받았다. 소녀시대와 장윤정은 합성 누드사진이 돌아 경찰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