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80 실버고객을 잡아라
7080 실버고객을 잡아라
  • 최민이
  • 승인 2010.11.0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향후 10년 간 712만명 베이비붐 세대 은퇴, 시장 규모 3배 이상 ‘UP’
예가든·효도마을·100세 동안·카페나우 등 실버 전문 FC 업체 등장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되어 가는 한국 사회의 변화에 맞춰 7080 노심(老心)을 잡기 위한 다양한 실버 전문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시장에 등장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노인인구가 큰 폭으로 증가해 왔다. 또한 올해부터 향후 10년 간 712만 명의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를 시작해 본격적인 노인시대의 개막을 알릴 것으로 보인다.

노인요양원 ‘효도마을’
선진적 치료ㆍ간병 서비스 선 봬

이에 따라 올해 약 44조원으로 추정되는 실버산업의 규모도 10년 후인 2020년경에는 149조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다. 정부에서도 실버산업을 미래 신성장 동력 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아낌없는 지원을 펼치고 있다.
이에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도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의 시행 등으로 큰 폭의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실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전문성을 갖춘 여러 실버 업체들이 등장해 활발한 가맹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 노인요양원 ‘효도마을’은 환자들에 대한 치료ㆍ간병에서부터 요양원 운영ㆍ관리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항을 체계적으로 매뉴얼화한 프랜차이즈 업체이다.

최적의 시설과 선진화된 운영ㆍ관리 프로그램을 갖춰 맞벌이 등으로 병든 노부모를 모시기 힘든 이들을 위한 효과적인 치료ㆍ간병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본사에서는 가맹점사업자와 함께 일정 자격을 갖춘 인력을 공개 채용하여 본사 내 커리큘럼을 통해 교육을 실시하며 개원 이후에도 원장, 요양보호사 등 각 파트 담당자별로 한 달에 한 번씩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가맹점들 대부분이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있고 교통이 좋아 가족들이 언제든 쉽고 빠르게 찾아올 수 있어 외진 곳에서 세상과 단절된 채 외로운 삶을 살아야 하는 기존의 요양원들과는 차별화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100세동안’은 휠체어, 전동침대, 보행차 등 시니어 용품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프랜차이즈 업체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이제 막 시작한 단계이지만 미국과 같은 관련 분야 선진국의 경우에는 이미 수천 종류의 시니어 상품을 구비한 전문 매장 등이 성업 중이다.

‘100세 동안’은 대웅제약의 자회사 (주)이지메디컴의 브랜드로 각종 복지용품 판매와 더불어 노인 개개인에 최적화된 맞춤형 토탈 케어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각종 실버기기들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는 체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높은 고객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본사에서는 맞춤형 서비스와 체험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할 수 있도록 가맹점주들을 대상으로 한 각종 교육 프로그램/매뉴얼을 구축했다.
빙그레에서 운영하는 ‘예가든’은 노인들에게 균형잡힌 식사를 제공해 주는 시니어 전문 식사배달 프랜차이즈 업체이다.

‘100세 동안’, 시니어용품·
토탈 케어 서비스 제공

일본의 노인 식사배달 전문 업체 ‘엑스빈’과 손잡고 국내에 선보인 ‘예가든’은 전문 영양사를 통해 한끼 520kcal 전후의 밸런스를 갖춘 영양식을 일정하게 제공함으로써 노인들의 건강한 식생활 실현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홈페이지와 전화 통화 등을 통해 한 달이나 일주일 주기로 고객이 원하는 기간과 시간대에 배달해주며 가격은 6000원 선이다.
도시락의 용기는 ‘폴리프로필렌’이라고 하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인체에 무해하며 철저한 품질 및 위생 관리를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제공한다.

한편, 이외에도 재가요양 전문업체 ‘아이케어서비스’, 노인요양원 ‘사랑마을’, 실버카페 전문점 ‘카페 나우’, 방문간호 전문업체 ‘엔젤홈케어’ 등이 실버시장에서 활발한 사업운영으로 눈길을 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제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