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과 파란의 4·13> ④여야 무소속 영입전
<충격과 파란의 4·13> ④여야 무소속 영입전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6.04.1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란다고 쪼르르 갈까
▲ 무소속 유승민·이해찬 의원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여야 무소속 인사들의 복당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 전반적으로 여당은 가능성이 높은 반면, 야당은 반응이 나뉜다.

원유철 비대위 체제로 전환된 새누리당은 사실상 복당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윤상현(인천 남을), 유승민(대구 동을), 주호영(대구 수성을) 당선인 등의 복당 러시가 예상된다.

더민주의 상황은 엇갈리고 있다. 홍의락(대구 북을) 당선인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유권자들에게 ‘입당도 복당도 없다’고 말했다”며 거부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해찬(세종) 당선인은 당선 직후 인터뷰에서 “복당해서 당의 중심을 바로 잡고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간 의석수 차이가 단 1석에 그친 만큼 제1당을 향한 치열한 영입전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