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무시한' 중국 골프의 저력
'무시무시한' 중국 골프의 저력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4.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K골프' 경계대상 1호, 대륙은 지금 불야성

중국 골프인구는 대략 500만명으로 추산된다. 불과 20년 전에 10만명도 채 되지 않았던 것과 비교하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골프인구 증가는 ‘현재진행형’이다.

골프인구 10만명→500만명 20년새↑
지금도 기하급수적으로 느는 추세

지난해부터 확산된 중국 정부의 반부패 정책으로 다소 주춤한 상태지만 현재도 600개 이상 골프장들이 불야성을 이루고 있다. 가장 큰 계기가 된 것은 국제무대에진출한 선수들의 출현 때문이다.
중국골프의 영웅으로 불리는 장 리안웨이와 아시안투어 최강자인 량웬총으로 시작된 남자골프는 2013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 최연소로 출전(당시 15세)해 화제를 모았던 관톈랑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여자골프는 ‘중국의 박세리’로 불리는 펑산산이 메이저대회를 정복하며 남자선수들이 쌓아온 아성을 한방에 무너뜨렸다. 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린시위와 지난달 13일 끝난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6위, 13위에 오른 류위, 시유팅이 그 바통을 이어 받았다.
올해는 골프바람이 더 거셀 전망이다. 오는 8월 리우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정부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까지 유럽과 중국이 공동주관했던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세계랭킹 상위자들이 수두룩한 KLPGA 투어를 포함시킨 것도 자국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위해서다.

눈에 띄는 성장

한국선수들도 중국골프 발전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단체전 우승 주역 고진영(21·넵스)은 “린시위랑 예선 라운드를 같이 했는데 정확한 아이언샷과 쇼트게임에서 배울 점이 많았다. 분명 3~4년 전과는 달라진 모습이다”고 칭찬했다.
최근 리홍 중국 여자 프로골프협회(CLPGA) 총재는 “한국선수들의 실력은 세계 최고다. 그런 점에서 더 많은 교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선수들이 출전하면서 흥행과 규모 면에서 더 발전했다. 앞으로 아시아에서 가장 큰 여자대회로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의 코치진들도 이를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고 있다. 중국은 한국 여자 프로골프협회(KLPGA) 이사인 박희정(35)을 지난해 5월 자국의 골프국가대표 여자팀 코치로 선임했다. LPGA 투어 2승 경력의 박희정은 올해까지 중국골프 꿈나무들을 지도하게 된다.
KLPGA 투어도‘골프 한류’를 전세계로 확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교류를 반기고 있다. 이영귀 KLPGA 부회장은 “KLPGA 투어의 세계화를 위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이 좋은 기회가 됐다. 앞으로 세계 여자골프의 발전을 위해 문호를 개방할 생각이다”며 “양궁의 우수한 인력이 세계 각국의 국가대표를 지도하는 것처럼 골프에서도 충분히 가능한 얘기다”고 말했다.
민간기업 중에는 미션힐스그룹이 중국골프 발전에 가장 적극적이다. 미션힐스그룹은 광둥성 선전과 둥관에 12개 코스, 하이난다오 하이커우 10개 코스 등 총 22개 코스에 396홀을 보유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올해 40세가 된 젊은 경영자인 테니얼 추 부회장이 있다. 추 부회장의 부친 데이비드 추는 홍콩 기업인으로 1992년 미션힐스그룹을 창립하여, 선전지역에 미션힐스 골프클럽을 만들며 중국골프의 초석을 닦았다. 데이비드 추가 2011년 세상을 떠난 이후에는 장남인 켄 추가 그룹 회장을 맡고, 차남인 추 부회장은 미션힐스 골프클럽의 개발과 운영을 총괄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테니얼 추는 PGA 투어에서 근무했던 경력을 살려 골프에 레저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창조적인 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
추 부회장은 골프 비즈니스와 함께 차세대 골퍼 육성도 중요한 업무로 생각하고 있다. 그는“미션힐스 골프클럽의 3개 코스를 전 세계 16세 이하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국적은 상관없다. 한국의 주니어골퍼 역시 공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미션힐스 골프클럽에서는 매년 6000여명의 주니어골퍼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추 부회장은 “차세대 골퍼를 기르는 일은 기업의 책임”이라며“미션힐스 골프클럽에서는 매년 44개 주니어골프대회를 열고 있고 중국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훈련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타이거우즈, 박인비 등 세계적인 선수를 초청할 때는 주니어골퍼들이 이들에게 레슨을 받을 수 있는 시간확보가 가장 우선이다”고 덧붙였다.

량웬충, 펑산산 등 세계적 선수 등장
한국 남녀프로투어도 중국 약진 반색

추 부회장은 중국 골프시장에 대한 장밋빛 전망도 내놨다. “리우올림픽에서 중국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성장세는 더욱 빨라질 것이다”며 “중국 골프시장은 막대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 중국 인구 13억명 가운데 2%만 골프를 쳐도 미국(2000만명)을 넘어선다. 그렇게 되면 골프산업도 비약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13일 중국 선전의 미셜힐즈GC 둥관 올라사발코스에서 올해 KLPGA 첫 정규투어인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한 중국선수가 드라이버 티샷을 하자 갤러리들의 입에서 탄성이 터져나왔다.
공이 280야드쯤 빨랫줄처럼 날아가 30m 안팎의 좁은 페어웨이에 정확히 떨어졌기 때문이다. 다른 한국선수들이 좌우 해저드를 피해 우드로 안전하게 끊어간 것과는 다른 공격적 행보였다. 이 선수가 바로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중국의 차세대 스타 류위(20)다. 펑샨샨 이후 최대어로 주목받고 있다.
2014년 중국 여자 프로골프(CLPGA) 투어에 입문해 통산 2승을 올린 류위는 한국과 중국, 유럽여자프로투어가 공동주최한 이번 대회 내내 한국선수들과 우승컵을 다퉜다. 3라운드까지는 6언더파로 단독선두로 치고 나가기도 했다. LPGA 2부투어에서도 뛰고 있는 그는 175㎝의 큰 키와 렉시 톰슨(미국) 같은 빠르고 거침없는 스윙으로 경쟁자를 압도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중국이‘K골프’의 경계대상 1호로 떠오르고 있다. LPGA 통산 4승의 펑산산(27)이 고군분투하던 중국 여자프로골프계에 실력과 배짱으로 무장한 젊은 선수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차세대 스타 발굴

‘펑샨샨 키즈’로 올해 LPGA 풀 시드를 따낸 린시위(20)도 그중 한 명이다. 세계랭킹 43위인 그는 지난달 열린 혼다LPGA타일랜드클래식에서 10위에 오르며 챔피언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해 중국 블루베이LPGA 대회에서는 1, 2라운드 단독선두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15세 때 중국 최연소로 프로무대에 데뷔한 그는 10대 때 이미 통산 3승을 거둔 중국 골프계의 희망이다.
지난해 LPGA 퀄리파잉스쿨을 수석합격한 펑시민(21)도 지난달 LPGA투어 코츠골프 챔피언십에서 7언더파 공동 6위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어깨를 나란히 해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