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선수들 닉네임 열전
골프선수들 닉네임 열전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4.1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타이거 우즈는 엘드릭 톤트 우즈?

PGA투어에서 활약하는 많은 프로들은 본명을 쓰지 않고 닉네임을 쓰는 경우가 허다하다. 골프팬들은 닉네임을 진짜이름으로 믿기도 한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여권 이름에는 ‘타이거’가 없다. 그의 본명이 ‘엘드릭 톤트 우즈’이기 때문이다. ‘타이거’는 닉네임이다. 미국 공수부대 장교로 복무한 얼 우즈가 베트남에서 근무할 때 친하게 지낸 베트남군 장교의 별명이 ‘타이거’였다. 얼 우즈는 친구의 이름을 아들의 ‘닉네임’으로 삼았고 지금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운동선수 이름이 됐다.
닉네임은 별명이라는 뜻도 있지만 친한 사람끼리 본명 대신 부르는 이름도 닉네임이다. 어릴 때 부모가 붙여준 ‘아명(兒名)’도 닉네임이라고 한다.
원래 이름을 줄여 부르는 ‘약명(略名)’과도 다른 의미다. 영미권에서는 약명을 사실상 본명으로 친다. 제임스를 ‘짐’으로 부르거나 토머스를 ‘톰’, 윌리엄을 ‘빌’, 필립을 ‘필’, 재커리를 ‘잭’이라고 칭하는 게 바로 약명이다.

닉네임 보편화

타이거 우즈는 닉네임을 본명 대신 쓰는 경우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때 본명은 아예 빼버리고 타이거 우즈로 투어 사무국에 등록했다. 가수나 배우가 본명 대신 예명을 쓰는 것이나 문필가가 필명을 사용하는 것과 비슷하다.
이렇게 닉네임을 선수명으로 삼은 경우는 타이거 우즈 말고도 더러 있다. 세계랭킹 6위 버바 왓슨(미국)도 여권 이름에 ‘버바’가 없다. 왓슨의 본명은 ‘개리 레스터 왓슨 주니어’다. 버바 역시 아명이다. 아버지가 좋아하던 버바 스미스라는 풋볼선수 이름을 닉네임으로 삼은 경우이다.
PGA 투어에서 3승을 거둔 부 위클리(미국) 역시 닉네임을 선수명으로 등록했다. 본명은 토마스 브렌트 위클리다. ‘부’는 유명한 만화 캐릭터 곰 ‘부-부 베어’에서 따왔다. 위클리의 외모는 부-부 베어와 흡사하다.
1979년 마스터스에 이어 1984 년 US오픈 등 메이저대회 2차례 우승을 포함해 PGA 투어에서 10승을 올린 왕년의 스타 퍼지 젤러(미국)도 프랭크 어번 젤러 주니어라는 본명이 따로 있다. ‘퍼지’는 본명의 첫 글자 F, U, Z에서 비롯된 닉네임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최고의 선수로 꼽는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는 밀드리드 엘라 디드릭슨 자하라이스라는 본래 이름이 있지만 홈런왕 베이브 루스의 이름을 딴 ‘베이브’라는 닉네임이 더 유명하다. 자하리아스는 야구선수로 뛸 때 한 경기에서 홈런 5개를 때려 ‘베이브’라는 애칭을 얻었다.

아명, 언론이 붙여준 별명 많아
최경주를 대표하는 별명 ‘탱크’

얼마 전 장하나(24·비씨카드)가 펼친 검객 우승 세리머니의 원조격인 치치 로드리게스(푸에르토리코) 역시 어릴 때 아버지가 붙여준 ‘아명’이 선수명이 된 경우이다. ‘치치’는 로드리게스가 어릴 때 푸에르토리코에서 가장 유명했던 축구 선수다. 본명은 후안 안토니오 로드리게스지만 누구나 그를 치치라고 불렀다.
선수 등록명으로 쓰지 않더라도 스타 선수는 언론에서 붙여준 별명이 하나씩 있다. 어니 엘스(남아공)는 190㎝가 넘는 큰 키에 부드러운 스윙으로 ‘빅이지(Big Easy)’라는 별명이 붙었고 드라이버를 붕붕 소리가 나도록 힘차게 휘두른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붐붐(Boom Boom)’이라는 별명을 가졌다.
그레그 노먼(호주)이 ‘백상어’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을 얻은 것은 상어가 많다고 알려진 호주 출신인 데다 경기 스타일이 공격적이기 때문이었다. 캐리 웹(호주)은 덩달아 ‘여자 백상어’가 됐다.
뚱뚱한 몸매에 콧수염을 기른 크레이그 스태들러는 다들 ‘해마’라고 불렀고 앞니가 벌어진 루이스 우스트히즌(남아공)은 만화영화 주인공 ‘쉬렉’이 별명이 됐다. ‘뽀빠이’ 크레이그 페리(호주), ‘펭귄’ 팀 클라크(남아공), ‘오리’ 앙헬 카브레라(아르헨티나), ‘땅콩’ 김미현은 모두 외모 때문에 별명이 붙은 경우이다.

영국 신문 골프면 제목에 자주 등장한 ‘몬티(Monty)’는 콜린 몽고메리라는 성을 축약한 몽고메리(스코틀랜드)의 별명이다. 레티프 구센(남아공)은 미국 언론에서 구센이라는 성을 줄여서 ‘구스(Goose)’라고 줄여 썼다. 한때 세계랭킹 1위에 오른 데이비드 듀발(미국)은 ‘더블D’라는 멋 없는 별명으로 통했다.
최경주(46)는 ‘탱크’라는 별명을 좋아했다. 검게 그을린 얼굴과 다부진 체격에 딱 맞는 별명이라서 한국뿐 아니라 미국 언론도 최경주를 ‘탱크’라고 쓴다. 또 영원한 골프황제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별명은 ‘황금곰’이다. 황금색 머리칼과 커다란 몸집에서 비롯되었다. 그는 황금곰 로고를 상품에 달아서 적지 않은 돈을 벌었다.

각양각색 별명

‘잭’의 맞수, 아놀드 파머(미국)의 별명은 ‘킹(King)’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플레이 스타일에다 수많은 팬을 몰고 다녀 마치‘왕’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파머의 경기마다 떼를 지어 다니며 응원하는 팬들은 ‘아니의 군대’라고 불렀다. 아니의 군대는 파머의 평생 경쟁자 니클라우스에게 ‘오하이오 뚱보’라는 다른 별명을 붙여줬다. 검은색 경기복을 늘 입는 개리 플레이어(남아공)는 ‘흑기사’라는 별명으로 맹활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