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귀환' 9집 들고 서태지 컴백
'왕의 귀환' 9집 들고 서태지 컴백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4.09.0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년만에 컴백하는 '문화대통령' 서태지

[일요시사=사회2팀] 김해웅 기자 = '왕의 귀환' 9집 들고 서태지 컴백 

'문화대통령'으로 불리는 가수 서태지가 5년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소속사 서태지컴퍼니에 따르면, 서태지는 오는 10월1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컴백 공연 '크리스말러윈(Christmalowin)'을 펼친다.

2009년 정규 8집 '서태지 에잇스 아토모스(Seotaiji 8th Atomos)' 이후 첫 활동이다.

10월 중순께 발표 예정인 정규 9집 수록곡을 공개하는 자리다. 신곡 외에도 데뷔 22주년을 맞아 '하여가', '컴백홈', '교실 이데아', '너에게' 등 히트곡을 들려준다.

서태지는 이번 공연을 위해 음향기기 JBL의 최상위기종인 VTX 스피커를 주경기장에 설치한다.

서태지컴퍼니는 "이 기종은 하드록 밴드 '메탈리카'가 월드투어에서 사용한 것으로 유명하다"면서 "이날 공연을 위해 세계적인 스피커 디자이너인 폴 바흐만이 방한, 공연 음향 디자인을 점검한다"고 알렸다.

공연 타이틀 '크리스말러윈'은 크리스마스(Christmas)와 할로윈(Halloween)의 합성어다.

서태지컴퍼니는 "새로운 음악 축제라는 의미"라면서 "서태지가 오랜만에 선보이는 공연인만큼 새로운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haewoong@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