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심(朴心)
박심(朴心)
  • 최민이
  • 승인 2010.02.0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세종시 입법 정국을 앞두고 정치권이 친박계 의원들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친박계가 세종시 수정에 찬성하느냐 마느냐가 세종시 입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박근혜 전 대표를 중심으로 단일대오를 형성하던 친박계에서 일부 ‘이탈자’들이 생겨나 시선을 끌고 있다. 친박계의 좌장 격인 김무성 의원이 친이 직계들이 주축으로 있는 공부 모임 ‘아레테’에 가입한 것. 김 의원은 친박계 의원 모임 ‘여의포럼’을 이끌고 있어 정가 일각에서는 “친박계가 분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이 커져 가고 있다. 하지만 정운찬 국무총리가 주재한 대구·경북지역 초청 오찬에 친박 의원들은 대거 불참하고, 참석한 친박 의원들도 ‘세종시 수정 반대’ 입장을 강조해 이러한 시각을 일축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