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승우가 이미연과 이혼한 이유?
배우 김승우가 이미연과 이혼한 이유?
  • 최민이
  • 승인 2009.02.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다른 여배우와 스캔들? 그건 아니지”
배우 김승우가 전 아내 이미연과의 이혼 이유로 항간에 떠돈 여배우 A와의 스캔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김승우는 지난 1월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10여년 전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여배우끼리의 미용실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세간에서는 연예계 잉꼬커플로 소문난 김승우와 이미연이 이혼할 당시 김승우가 여배우 A와 바람이 나 두 사람이 결국 이혼하게 됐다는 루머가 떠돌았다. 이 루머는 또 이미연과 김승우의 내연녀로 알려진 여배우 A가 한 미용실에서 만나 육체적 다툼을 벌였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악성 루머로 발전되기도 했다.
김승우는 “이미연이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제3자가 끼어있어서 이야기하지 못하겠다’고 말한 것을 아느냐”는 MC 강호동의 질문에 “나는 그분(이미연)이 이야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다른 생각을 해 당황스러웠다. 솔직히 <무릎팍도사>에 나와 해명을 하고 싶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해를 풀고 싶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대해선 “해명할 타이밍을 놓친 듯하다. 했다면 그 당시에 했어야 했다”면서 하지만 “부부간의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었다. 그것을 굳이 공개할 필요가 있느냐. 이처럼 개인적인 일들을 다 이야기한다면 내가 발가벗고 있는 듯한 기분일 듯하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또 “먼저 인륜지대사를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있다. (스캔들로 인해) 많이 억울하기도 했지만 그 힘든 상황에서 미안한 마음에 이야기를 못 했는데 이제와 굳이 해명을 할 필요가 있겠느냐. 나를 믿어주는 주변 친구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