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팔려고” 경로당 무단 침입
“마스크 팔려고” 경로당 무단 침입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0.03.13 15:10
  • 호수 12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들을 위해 구청에서 나눠 준 마스크를 훔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이들은 같은 달 25일, 서울 송파구의 한 경로당 창문으로 침입해 안에 있던 마스크 170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마스크는 구청서 노인들에게 나눠 준 물품으로 전해졌으며 이들은 27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 출석한 두 사람은 “마스크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서 팔려고 범행했다”며 “안에 마스크가 있는 것을 알았다"고 진술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