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열애설 잔혹사
아이돌 열애설 잔혹사
  •  
  • 승인 2019.08.12 17:46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돌 열애설 잔혹사

최근 아이돌 멤버 간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여러 팬덤이 술렁이고 있음.

이때다 싶어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을 영업하는가 하면 탈덕을 부추기는 글도 심심치 않게 올라옴.

아이돌 세계가 워낙 좁고 깊은 만큼 팬덤 간 영업 전쟁은 극에 달하고 있음.

열애설을 직격탄으로 맞은 팬덤은 애써 괜찮은 척하고 있지만 속사정은 그렇지 못하다는 후문.

오히려 상황이 진정되면 탈덕 러시가 이뤄질 수 있어 연예인이 전전긍긍한다고.

 

야누스 보좌관

야누스 같은 보좌관이 있다고.

남자 후배들에게는 초면에도 반말을 하며 심부름을 시키지만, 여자 후배에게는 한없이 자상하고 따뜻하게 대하기로 유명.

이에 국회 내에서 평가는 극과 극.

남자 후배들은 야누스 같은 보좌관의 진짜 모습을 여자들이 모르는 게 한스럽다고. 

 

국회 시야 빌런

국회에 ‘시야 빌런’이 등장했다고.

민주당이 국회 로텐더홀서 규탄대회를 가질 때 등장한 빌런은 자신이 모시는 의원의 사진을 찍기 위해 동분서주.

그러나 다른 사람들의 카메라 시야까지 가리는 우를 범했다고.

 

전무 괴롭히는 부사장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됐지만 여전히 A기업 부사장은 부하 임원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자행하고 있다고 함.

최근에는 모 전무를 부사장실로 불러 심하게 구타했다고.

폭행당한 전무는 언론에 폭로하려다가 참았다고.

임원들은 계약직이어서 언론 플레이를 했다간 재계약을 못 할 수 있기 때문.

이런 점을 악용해 부사장은 여전히 부하 임원들을 폭행하고 있다는 후문.

 

회식은 부장님 몰래∼

팀장 A씨. 요즘 부장님 몰래 회식하는 맛에 빠졌다고.

A씨는 마음 맞는 팀원들과 따로 저녁 술자리를 갖는다고.

부장이 회식을 제안하면 온갖 핑계로 빠져나오는데, 팀원들도 여기에 동조한다고.

한번 회식을 시작하면 새벽까지 술을 마시는 부장의 스타일이 화근이었다는 전언.

A씨와 팀원들은 저녁 식사와 함께 간단한 반주를 즐기면서 ‘워라밸’을 한껏 만끽하고 있다고.

 

채용공고의 비밀

수년 동안 구인사이트에 같은 채용공고를 올리는 게임회사들이 있음.

이 채용공고는 진짜 직원을 뽑으려는 게 아니라고 함.

인사권을 쥐고 있는 관리자급 직원들의 보여주기식 공고. ‘자신은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꼼수일 뿐 실제로는 일이 없다고.

심지어 공고를 통해 뽑지도 않을 면접을 보기도 한다고. 

 

팁 받는 간병인

치매환자를 돌보는 간병인들이 요양원서 환자 가족들로부터 뇌물을 받는다는 후문.

열악한 환경서 간병인들이 담당해야 할 치매환자들을 골고루 보살피지 못하는 것이 현실.

이 점을 알고 있는 치매환자 가족들은 담당 간병인에게 좀 더 잘 봐달라는 의미로 요양원 내 CCTV를 피해서 봉투를 들이민다고. 

 

몰카범 잡고 보니…

모 증권사에 근무 중인 직원이 회사 근처 역에서 출근길 몰카를 찍다 걸려 경찰서행.

혼잡한 시간대에 수차례 동영상을 촬영하다 이를 수상하게 본 역무원에게 적발.

그는 여의도에 살아 걸어서 출근하기 때문에 역에 갈 필요가 없다고.

몰카를 찍기 위해 일부러 접근한 것으로 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