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견학 공무원, 잠자던 여직원 성추행
1박 2일 견학 공무원, 잠자던 여직원 성추행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8.09 09:24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술에 취해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청주시 공무원이 형사 입건됐다.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지난 2일 청주시 모 주민센터 6급 팀장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일 새벽 부산의 한 숙소에서 잠을 자고 있던 부하 여직원 B씨의 몸을 강제로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주민센터 직원 5명과 1박 2일 일정으로 선진지 견학을 간 숙소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청주시 감사부서는 A씨를 조사한 뒤 같은 달 19일 직위해제했다.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