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 위한 국회 구호성금 전달
문희상 의장,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 위한 국회 구호성금 전달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9.08.0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국가가 총괄 컨트롤 타워로서 재난현장 진두지휘하는 시스템 필요”
▲ 문희상 국회의장(사진 오른쪽)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서 이경일 고성군수에게 국회 구호 성금 1억4000여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5일, 국회 구호성금 1억4000여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이날 문 의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장 집무실서 “이재민들 여러분들에게 작은 힘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국회의원과 국회 보좌진 및 국회 직원들이 산불 피해 복구 성금을 마련했다”며 이경일 고성군수에게 구호성금을 전달했다.

그는 “지난 2일 고성군청을 방문해 구호성금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추가 경정예산안이 통과되던 날이라 하루 종일 국회서 대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산불 피해가 발생한지 넉 달이 지난 터라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성금을 전달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는 “강원도 산불 피해 당시 이재민들을 위해 국회 고성연수원을 개방해주셨는데 구호성금도 전달해주셔서 주민들이 굉장히 감사해 할 것”이라며 “산불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재기지원 명목 305억원이 이번 추경안에 포함되도록 국회서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문 의장은 “위기가 발생할수록 지도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천재지변이나 사회적 재난 상황서 국가가 총괄 컨트롤 타워로서 재난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달식에는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 이경일 고성군수, 박효동 강원도의회의원,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 김정희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이기우 국회의장 비서실장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