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미인무죄 추녀유죄
<와글와글 NET세상> 미인무죄 추녀유죄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7.23 15:04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예쁘면 모든 게 용서?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미인무죄 추녀유죄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pixabay

16년 전 온라인서 화제를 모았던 ‘강도 얼짱’ 사건. 최근 다시 온라인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이모씨. 얼마 전 한 방송서 그녀의 사건을 다루면서 재소환됐다.

남친 때문에?

2003년 1월 당시 21세였던 이씨는 남자친구 김씨와 함께 포항서 20대 여성 김모씨를 카풀 승강장서 차에 태워주는 것처럼 속인 뒤 칼로 위협해 금품과 카드를 빼앗았다. 이어 20대 여성 강모씨를 상대로 금품을 빼앗아 특수강도 혐의로 지명수배됐다. 이 과정서 차량 1대와 차량 번호판 3개 등을 훔쳐 범행에 사용한 혐의도 받았다.

당시 현상금만 5000만원. 경찰의 추적을 받자 강원도 속초로 도망친 이들은 원룸을 월세로 얻어 장기 도피에 들어갔다. 이도 잠시. 경찰은 이씨가 어머니와 연락을 주고받는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어머니를 미행해 수배 1년 만인 2004년 2월 이씨와 김씨를 강원도 속초 낙산사 앞 바닷가서 체포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순순히 잡혔지만, 김씨는 회칼을 휘두르며 거세게 저항했다고 한다. 

16년 전 화제 모았던 ‘강도 얼짱’
한 방송서 사건 다루면서 재소환

단순한 이 사건이 화제가 된 것은 한 네티즌이 공개 수배전단에 나온 이씨의 얼굴을 카메라로 찍어서 인터넷에 올렸기 때문이다. 수배전단엔 ‘키 165cm 미인형’이라고 기재됐고, 네티즌들은 “예쁘다” “미인”이라며 얼짱 신드롬이 유행한 사회 분위기에 따라 강도 얼짱이란 별명을 붙여줬다.

심지어 포털사이트에 팬카페까지 만들어졌고, 순식간에 회원은 6만여명으로 불어났다. 카페 글들은 대부분 이씨의 외모를 칭찬하는 내용. 이씨의 범죄를 미화하는 글이 이어졌고, 특히 이씨가 검거되자 구명운동까지 일었다.

이씨는 하루아침에 벼락스타(?)가 됐지만, 비난이 거세지자 결국 카페는 폐쇄됐다. 이씨는 징역 2년5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고, 함께 붙잡힌 남자친구는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지금의 네티즌들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한심하다 못해 숨이 턱턱 막힌다’<ckwm****> ‘유난히 사람의 얼굴 평가가 심한 나라… 키가 크네 작네, 얼굴이 좁네 넓네, 다리가 기네 짧네… 부끄러운 줄 알자’<chan****> ‘그 당시 범인이 예쁘다는 이유로 처벌하지 말자는 일부 여론까지 나옴. 어이가 없다’<madu****>

포털에 팬카페까지 개설
범죄 미화…구명운동도

‘팬덤문화가 나라를 말아먹을라’<phu8****> ‘뭐 이걸 가지고 그래? 김정은 환영위원회도 있는데…’<nook****> ‘얼마나 외모에 미쳐 있는지 단적으로 알 수 있었던 사건. 내면은 썩었는데 외모만 예쁘고 잘생기면 뭐하냐고?’<sirs****> ‘하다하다 범죄자도 외모 받쳐주면 사랑받나? 극단적인 외모지상주의에 소름 끼친다’<jhma****>

‘예쁘면 무죄?’<hn59****> ‘예쁘면 죄도 용서되는 외모지상주의… 생각 참 없다’<foxt****> ‘미인무죄 추녀유죄?’<hear****> ‘예쁘면 감형해주나? 용서해주고 덮어주고?’<trin****> ‘역시 얼굴이 예쁘면 화제가 되는구나’<okma****> ‘도둑들의 전지현 실제판인가?’<lemo****>

‘나 초등학생 때 일이었는데 저 여자 팬들이 그랬지. 당신은 죄가 없다고…’<alsg****> ‘외모 평가 욕하지만 그래도 안 바뀐다. 더 심해지면 심해지지 절대 안 바뀐다. 외모보다 인성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고, 그게 백번 옳은 말이지만 그래도 안 바뀐다’<bob0****>

‘사람들이 얼짱이란 수식어에 빠져있을 때… 진짜 정신 나갔지, 무슨 얼짱 강도?’<bang****> ‘신창원도 팬 있지 않았나?’<jof3****> ‘예전에 KAL기 폭파됐을 때 김현희(마유미) 팬들도 등장했다. 외모가 자기 스타일이라며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살려달라는 남성들의 청원이 정부며 국정원에 수도 없이 접수됐다’<forz****>

외모 찬양

‘예쁘긴 예쁘네∼ 지금은 무얼 하고 있을까?’<go23****> ‘지금은 잘 살고 있을 듯’<wong****> ‘어디선가 잘 살고 있을 텐데… 곤란하겠다’<viol****>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강도 얼짱’ 이씨의 반응은?

강도 이모씨는 ‘강도 얼짱’이란 자신의 별명과 팬카페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을까. 

경찰에 검거된 이씨는 당시 ‘강도 얼짱을 아느냐. 팬카페를 아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알고 있다. 참 어이가 없다. 기가 막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선 “인터넷에 카페가 생기고 난 뒤 사람들이 알아볼까 봐 불안했다. 쫓겨 다니는 동안 바깥출입은 거의 못했다. 혹시라도 외출할 경우엔 안경과 모자를 항상 쓰고 다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