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펙트, 환자 상태 따라 홈 재활
네오펙트, 환자 상태 따라 홈 재활
  • 자료제공 : 뉴스와이어
  • 승인 2019.06.17 09:59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오펙트는 라파엘 홈 서비스를 위한 훈련 비율 결정 알고리듬의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라파엘 홈은 세계 최초 인공지능 재활 플랫폼으로 환자를 위한 재활 의료기기이다. 환자가 병원에 가지 않고 라파엘 홈 서비스를 이용해 집에서 재활훈련을 할 수 있다. 
라파엘 홈의 훈련 비율 결정 알고리듬은 환자가 스스로 재활훈련을 할 수 있도록 훈련 비율을 결정하고, 적합한 훈련을 제시하는 기술이다. 다양한 게임 훈련 콘텐츠 중 환자의 상태에 따라 훈련이 필요한 신체 부위를 위한 맞춤형 훈련을 제공한다. 
뇌졸중 환자의 경우 보통 편마비가 오고 오른쪽 혹은 왼쪽 손, 팔, 다리뿐만 아니라 언어, 인지 등에 문제가 생긴다. 이렇듯 환자마다 재활훈련이 필요한 신체부위가 모두 다르며 훈련 목적에 따른 다양한 훈련 유형이 존재한다. 

‘훈련 비율 결정 알고리듬’ 특허 등록
훈련 필요한 신체 인공지능으로 훈련

이번 특허는 환자의 데이터를 통해 훈련이 필요한 특정 신체 부위를 파악하고 환자의 상태에 맞는 수행 훈련 비율과 난이도, 순서 및 빈도를 결정해 훈련 콘텐츠를 적합한 비율로 나눠 제시하는 기술을 인정받아 등록에 성공했다. 
현재 라파엘 홈이 서비스 되고 있는 미국 등지에서 해외 특허 등록에 대한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 스탠포드 대학병원 신경과학 건강 센터에서 진행한 ‘홈 재활’의 가능성과 환자 만족도에 대한 연구에서 뇌졸중 환자들이 네오펙트의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로 집에서 하는 재활훈련을 만족스럽게 수행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연구 결과는 신경학과 분야 저널의 온라인 초록집에 소개됐다.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재활의 궁극적 목표는 환자들의 일상생활 복귀이고 병원에서의 재활훈련만큼 일상생활에서의 지속적인 재활훈련이 중요하다”며 “최근 새롭게 개선된 라파엘 스마트 보드 홈버전에도 해당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고, 네오펙트만의 기술력으로 집에서도 꾸준히 재활훈련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