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일반인 여성을 협박 구덩이로? “망하게 하기 쉽다”…YG 앞잡이 논란
위너 이승훈, 일반인 여성을 협박 구덩이로? “망하게 하기 쉽다”…YG 앞잡이 논란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6.15 00:49
  • 호수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SBS)
▲ (사진: SBS)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위너 이승훈이 전 아이콘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혐의를 묵인하려고 시도한 정황이 발각됐다.

14일 매체 디스패치는 앞서 밝혀진 지난 2016년 비아이의 마약 구매 논란에 대해 관련인 한서희 씨에게 이승훈이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해 세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선 지난 2016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한 마약 간이 반응 검사에서 비아이의 양성 반응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씨는 한 씨에게 연락을 취해 “중요한 얘기야” “빨리 답장해”라며 대리인 A씨를 보내 한 씨가 향후 받게 될 조사에서 김 씨에 대한 언급을 저지하려는 행동을 취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 씨가 자신의 마약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받던 도중 김 씨와 마약에 관한 대화와 현금 거래를 한 정황이 나왔고 이후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로부터 한차례 호출을 받게 됐다.

당시 한 씨는 양 대표로부터 “너 연예계 있고 싶지, 너 망하게 하긴 쉬워”라는 협박성 발언을 듣고 이후 김 씨의 마약 혐의와 관련된 진술을 번복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일각에선 사실상 김 씨의 마약 논란과 무관한 이 씨가 갑작스럽게 한 씨와 연락을 취하는 등의 태도를 보인 사실을 지적했고 이후 그가 YG 내 기획실 직책을 맡고 있는 사실이 보도되자 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한편 해당 보도 이후 양 대표는 YG 내 모든 직위를 사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