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과 상생하는’ KT&G, 잎담배 농가 지원 앞장
‘농민과 상생하는’ KT&G, 잎담배 농가 지원 앞장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6.0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G(사장 백복인)가 지난 21일 충북 제천 소재 청풍리조트서 ‘2019 잎담배 농가 건강검진 지원 및 자녀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농민 복지증진 비용 4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백병갑 연초생산안정화재단 이사장,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 김삼수 엽연초생산협동조합 중앙회장)
▲ KT&G(사장 백복인)가 지난달 21일 충북 제천 소재 청풍리조트서 ‘2019 잎담배 농가 건강검진 지원 및 자녀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농민 복지증진 비용 4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백병갑 연초생산안정화재단 이사장,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 김삼수 엽연초생산협동조합 중앙회장)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KT&G(사장 백복인)가 국내 잎담배 농가와의 지속적인 상생을 위해 농민 복지증진 비용을 전달하고,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을 위해 이식·수확봉사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농가지원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KT&G는 지난달 21일 ‘2019 잎담배 농가 건강검진 지원 및 자녀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잎담배 농가에 농민 복지증진 비용 4억원을 전달했다. 이는 저소득, 고령의 잎담배 경작인 1000명에 대한 종합 건강검진 비용과 80명의 농가 자녀 장학금으로 활용된다. 

농촌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로 농가들은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기계화가 어려운 잎담배 경작 특성상 농민들의 노동 강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잎담배 경작인들은 타작물에 비해 평균 연령이 높아 건강관리에도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

KT&G는 국내 잎담배 농가의 복지증진에 힘쓰고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지원 사업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경작인 건강검진과 자녀 장학금 등으로 20억5400만원을 지원한 것이 대표적이며, 올해까지 5800여명이 수혜 대상이 된다.

이외에도 농가들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결해주고자 일손 돕기 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KT&G는 지난 4월12일, 강원지역 산불로 피해를 입은 잎담배 농가를 방문해 일손 돕기 봉사를 펼치고 농민들을 위로했다.

임직원들과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30여명의 봉사단은 강릉시 옥계면에 위치한 1만5000㎡(약 4500평) 규모의 피해현장서 복구 활동과 함께 이식 작업을 진행하고 위로금을 전달한 바 있다.

같은 날 충북 청주시 미원면의 잎담배 농가를 방문한 KT&G 김천공장 임직원 봉사자 20여명도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한 농민을 도와 7933㎡(2400평)의 농지서 잎담배 이식 봉사를 실시했다.

잎담배는 경작 특성상 밭에 씨앗을 뿌려 키우지 않고 육묘시설서 모종을 길러 이식하는 작업을 거친다. 이는 한 해 결실을 좌우하는 중요한 작업으로, KT&G는 노동력 확보가 어려워 고충을 겪는 농가에 일손을 보태고 고품질 잎담배 생산 노하우를 전수하고자 10년째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KT&G는 봄철 이식 작업뿐만 아니라 한여름 잎담배 수확 시에도 일손 돕기에 나서며 연중 농민들과의 상생을 도모하고 있다. 잎담배 농사는 무더운 7~8월에 수확이 집중되며,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루어져 노동 강도가 매우 높다. 

특히 국내 농가들은 농촌인구의 지속적 감소와 고령화로 노동력 확보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KT&G는 일손이 가장 부족한 잎담배 수확기에 정기적으로 봉사단을 파견해 2007년부터 잎담배 수확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KT&G는 이외에도 잎담배 농가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국내 영업 중인 담배업체 중 유일하게 국산 잎담배를 구매하고 있으며, 외산 대비 가격이 2~3배 높음에도 불구하고 농가 상생 차원서 전량을 구매하고 있다.

또, 경작인별 잎담배 예정 판매대금의 30%를 4~6월경에 사전 지급해 농가의 영농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상생을 위한 KT&G의 노력은 농가에만 머물지 않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까지 이어지고 있다.
 

▲ KT&G(사장 백복인)가 일손 부족으로 고충을 겪는 잎담배 농가를 돕기 위해 매년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12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의 잎담배 경작 농지서 KT&G 임직원들이 잎담배 이식 봉사활동을 갖고 있다.

KT&G는 협력사들에게 매월 전액 현금으로 납품대금을 지급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에 힘을 쏟고 있다. 이는 현금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한 협력사들의 사정을 고려한 것이다. 

특히, 명절과 연말에는 물품대금을 예정일보다 앞당겨 지급해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더불어 협력사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계약체결 후 90일 단위로 원재료 가격 변동 시 이를 반영해 구매계약 금액을 재조정하고 있다. 

협력사와의 계약 체결 시에도 ‘상생추구’의 회사 핵심가치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KT&G는 협력사들과 맺는 계약서에 일찌감치 ‘갑’과 ‘을’이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지난 2013년 일반적으로 사용하던 ‘갑’과 ‘을’이라는 표현 대신 ‘회사’ ‘공급사’ 등으로 명칭을 변경한 것으로, 사소한 용어 사용부터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변화를 시도한 것이다.

2017년 말부터는 ‘상생계약서’를 제정해 시행함으로써 ‘갑을관계 제도 개선’에 더욱 앞장서고 있다. 용역수행 전 서면으로 계약체결, 공평한 계약 해지권 보장, 과도한 손해배상 의무 지양 등을 기본 방침으로 한 표준화된 계약서를 마련한 것이다. 더불어 계약상대방과 장기간 동반자로서 ‘상생’을 추구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해 계약당사자 명칭도 ‘파트너사’로 다시 한 번 변경했다.

KT&G 관계자는 “KT&G는 ‘함께하는 기업’이라는 경영 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잎담배 농가, 파트너사 등과의 상생을 위한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사회의 상생문화 정착에 기여하는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