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 “국민건강 증진에 앞장”
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 “국민건강 증진에 앞장”
  • 자료제공 : 뉴스와이어
  • 승인 2019.04.22 09:46
  • 호수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과 공동으로 ‘제1회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건보공단과 일산병원은 건강보험과 관련된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일산병원은 보험자병원으로서 보건의료 정책발전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해 2014년부터 임상을 기반으로 하는 빅데이터 활발히 진행해왔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 학술대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제도발전 기여

건보공단과 일산병원은 그간의 연구결과와 성과를 여러 보건의료계 전문가들과 공유하고 이를 통해 빅데이터의 공익적 활용방안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고자 첫 번째 학술대회를 마련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박병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와 박종헌 국민건강보험공단 급여전략실장의 특강에 이어, 공단과 일산병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국립암센터, 연세대학교가 참여하여 ▲임신과 출산 ▲고령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만성질환 및 건강관리를 주제로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의 정책반영과 발전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건보공단과 일산병원이 보유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서비스 질 개선과 의료비 절감방안을 마련하는 등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공단의 빅데이터와 일산병원의 다양한 사례를 활용해 건강보험제도의 발전과 정부 정책 실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성우 일산병원 병원장은 “보건의료계 전문가들이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미래 연구방향에 대해서 적극적인 논의를 할 수 있도록 학술대회를 지속 개최할 예정”이라며 “보건의료 정책수립, 적정진료 제시, 의료비 효율적 사용 등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공익적인 활용을 통해 향후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