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트로트계 꽃’ 하유리
<스타예감> ‘트로트계 꽃’ 하유리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4.16 11:07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가 귀에 착착 감기네∼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트로트계 꽃으로 피어날 신인가수 하유리가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데뷔곡은 꽂히나.’
 

클래식 헨델의 사계테마를 샘플링했다. 전반부는 마이너느낌의 선율, 후렴구는 메이저느낌의 선율로 참신한 뉴트로트를 탄생시켰다. ‘그대에게 꽂, , 꽂 꽂히나로 반복되는 멜로디와 가사는 한번 들으면 귀에 착 감길 정도로 쉽고 대중적이다.

데뷔곡 ‘꽂히나’
참신한 뉴트로트

코러스의 김현아, 기타의 이성렬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박현빈, 송대관, 장윤정, 홍진영, 신유, 금잔디, 김용임 등 국내 최고의 트로트 스타들과 함께해온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김지환과 알고보니혼수상태(김경범)가 의기투합했다.

선율은 ‘마이너’ 느낌
후렴은 ‘메이저’ 느낌

소속사 측은 보컬 사이사이의 스트링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선사한다훤칠한 키와 외모, 가창력 3박자를 갖춘 하유리는 장윤정, 홍진영에 이어 트로트계의 꽃으로 자리매김할 예비스타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