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의 연습용 퍼터 가격은?
우즈의 연습용 퍼터 가격은?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3.25 10:20
  • 호수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매서 2600만원 낙찰

22년 전 마스터스 우승 때 쓴 스카티 카메론 ‘백업 퍼터’

지난달 21일 골프닷컴에 따르면 타이거 우즈(44·미국)가 22년 전 마스터스 우승 직전 연습용으로 썼던 퍼터 한 개가 약 2만3000달러(2600만원)에 팔렸다고 한다. 미국의 한 옥션회사인 그린자켓옥션에서다.

이 퍼터는 스카티 카메론 뉴포트 테릴리움 텔3의 초기 모델인 뉴포트 엑스페리멘털 텔3 퍼터로 타이틀리스트가 1996년 연습용으로 처음 만들어준 백업 퍼터인데, 우즈는 이 퍼터로 연습한 뒤 그해 4월 마스터스에서 이 퍼터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뉴포트 테릴리움 텔3와 스카티 카메론 뉴포트2 GSS 등 2개를 모두 가지고 나가 오거스타를 정복했다.

마스터스 때 쓴 스카티
경이적인 기록 쏟아내

우즈는 그 대회에서 최저타수(18언더파), 최연소(20세 8개월23일), 최다 차(12타 차), 투어 입문 최단기 우승(8개월) 등 경이적인 기록을 쏟아냈다.

이 퍼터는 1997년 우즈와 함께 자주 라운드를 했던 캘러웨이의 피팅 전문가이자 스윙코치인 랜디 페터슨(미국)이 가지고 있다가 경매시장에 흘러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은 우즈가 쓰지 않는 핑의 검은색 그립을 끼운 이 퍼터는 헤드에‘TIGER’‘Proto’‘XXX’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어 우즈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됐다는 걸 알 수 있다. 특히 제품 일련번호인 84437은 휴대전화 키패드의 알파벳 TIGER와 일치한다.

그린자켓옥션 측은 “그동안 우즈가 사용한 백업 퍼터는 시중에도 대량생산 버전이 많이 팔렸지만 직접 썼던 프로토타입 퍼터와 똑같은 모델은 구하기 어렵다는 게 이 퍼터의 가치를 더해주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