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환자’ 설득, 경찰관 손가락 절단
‘조현병 환자’ 설득, 경찰관 손가락 절단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3.15 15:14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경찰이 조현병 환자를 설득하려다 깨물려 손가락이 절단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1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A 경위는 지난 9일 정오 무렵 “조현병 환자인 아내가 문을 잠그고 딸을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수성구의 한 주택에 도착한 A 경위는 B씨를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설득에 나섰다.

B씨는 이 과정서 강하게 저항하다 A 경위의 왼쪽 새끼손가락을 깨물었다.

A 경위는 이 사고로 손가락 끝 부분이 2cm가량 절단돼 접합 수술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