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3남 김동선, 식당 사장님 된다
한화 3남 김동선, 식당 사장님 된다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2.28 09:58
  • 호수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독일서 레스토랑 오픈 예정인 한화그룹 3남 김동선씨
▲ 독일서 레스토랑 오픈 예정인 한화그룹 3남 김동선씨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인 김동선씨가 독일서 레스토랑을 오픈한다.

재계와 독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김씨는 오는 3∼4월을 목표로 독일 서부 뒤셀도르프에 라운지바와 일본식 샤부샤부 레스토랑 개업을 준비하고 있다. 

뒤셀도르프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과 일본인, 중국인 등을 겨냥해 해당 업종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셀도르프에는 한국인 1400명 외에도 일본인 6000명, 중국인 4200명 등이 거주하고 있다.

독일 레스토랑 개업 준비 
라운지바·샤부샤부 업종

케이팝(K-POP)이나 한국 전통주인 막걸리 등을 통해 한국 문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해 5월 독일 벡베르크에 있는 말 농장을 인수해 운영하다 사업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 꾸준히 요리를 배우며 식당 개업을 준비해왔다.

김씨는 2014년 한화건설에 과장으로 입사한 뒤, 2016년 신성장전략팀장을 맡아 한화건설의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임무를 맡은 바 있다.

김 회장의 세 아들 중 장남인 김동관 전무와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는 각각 그룹서 태양광사업과 핀테크사업을 맡아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