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인 베이스볼> 네이버 아마야구사랑 카페 운영자 최형석
<피플 인 베이스볼> 네이버 아마야구사랑 카페 운영자 최형석
  • 홍현선 기자
  • 승인 2019.02.26 10:31
  • 호수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야구가 더 재밌어요”

[JSA뉴스] 홍현선 기자 = 최형석(49)씨는 현재 네이버 아마야구사랑 카페운영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 카페는 지난 1999년 심마니 사이트서 시작됐다. 2000년대 중반 심마니 사이트가 없어지면서 천리안으로 옮기게 됐고, 20157월에 네이버로 다시 이동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 네이버 아마야구사랑 카페 운영자 최형석씨
▲ 네이버 아마야구사랑 카페 운영자 최형석씨

카페 회원은 4800여명. 회원은 선수와 학부모, 일반팬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돼있다. 게시판에는 각종 대회의 일정과 결과는 물론이고 경기 관람 후기, 선수들에 대한 분석 등 다양한 내용들이 올라온다.

바빠도

카페 운영자인 최형석씨는 아마야구사랑 초창기 멤버다. 지난 2000년에 회원으로 가입했고 천리안 시절인 지난 2007년부터 운영자로 활동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 1978년 지금은 없어진 동대문야구장(옛 서울운동장)서 롯데 오리온스팀의 내한경기를 보며 처음 야구를 접했다. 충암초등학교와 충암중학교 재학 중에는 모교야구팀의 경기에 단체응원을 갔던 기억도 있다.

1982년에 프로야구가 생기면서 최씨는 야구의 매력에 더욱 빠져들었다. 지금은 개인사업과 가정생활 등으로 바빠 예전만큼 야구장을 자주 찾지는 못하지만 고교야구 주요경기 등은 방송이나 기사 등을 통해 빠짐없이 챙겨보고 있다고 한다.

최씨는 야구의 매력에 대해 단체경기지만 단체경기답지 않은 정적인 승부가 있다고 말했다. “보는 사람이 생각할 시간을 주고 예측을 할 여유를 준다는 것이다. 최씨는 야구 외에 다른 스포츠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2007년 대통령배 고교야구 결승전.

99년부터 모임 시작…2007년부터 직접 운영
선수와 학부모, 일반팬 등 회원은 4800여명

동대문야구장이 철거되기 전 마지막 대통령배 고교야구 대회이기도 했고요, 경기가 워낙 흥미진진하게 전개됐습니다. 결국 광주일고가 서울고에 10-9로 극적인 역전승을 했죠. 이형종 선수가 보여준 눈물의 역투 등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최씨는 현재 야구계에 대해 아쉬움도 갖고 있다. 무엇보다 KBO가 중심을 잡지 못하는 것이 많이 안타깝다고 했다.

드래프트에 대한 입장정리가 미비합니다. 개인적으로 전면 드래프트를 찬성합니다만, 일단 제도를 변경하면 일관성이 있어야 되는데 계속해서 변경됩니다. 제도가 정착이 되지 않으니 아마야구 선수들의 유급, 전학, 1차 지명, 연고지문제 등이 정리가 안 되는 것이죠.”

최씨는 전북 고교팀의 1차 지명권을 NC 다이노스가 갖고 있는 것도 이상하고 현실과 동떨어지며, KBO의 힘이 부족하다 보니 이사회의 입김에 휘둘리는 것이 가장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 최형석씨가 운영 중인 아마야구사랑 카페
▲ 최형석씨가 운영 중인 아마야구사랑 카페

그러면서 아마야구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노력도 물론 중요하지만 프로야구를 관장하는 KBO가 좀 더 관심을 갖고 지원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최씨는 몇 년 전 서울 시내 각 도서관을 돌아다니며 예전 자료들을 정리했다. 예전에 발행되었던 스포츠신문들을 마이크로필름으로 일일이 찾아보면서 출력해서 정리했다. 시간이 엄청 많이 걸렸다고 한다.

최씨의 이런 노력 덕분에 1970년대부터 각종 고교야구대회 경기 전적을 비롯, 각 연도별 지명선수 정리 등이 완료됐다. 자료들은 현재 카페 게시판서 확인할 수 있다.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힘닿는 데까지 하려고 합니다.”

관람 후기, 선수 분석 등 다양한 내용
주요경기 방송·기사로 빠짐없이 챙겨

지금은 협회 홈페이지서 예전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지만,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이런 자료들을 찾기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선수와 학부모들이 댓글이나 쪽지로 감사의 인사를 전할 때 최씨는 가장 보람을 느낀다고 한다.

앞서 언급했듯이 최씨는 요즘 아마야구를 예전처럼 챙겨보지 못한다고 한다. 하지만 관련 기사는 항상 챙겨보며 주요 경기는 하이라이트만이라도 확인한다고.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물었다.

과거에 비해 선수들의 환경은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합니다. 계약금과 2군 선수들의 연봉 등은 만족하지 못하는 부분이 물론 있겠지만 예전보다 좋은 환경인 것은 분명합니다. 프로야구가 10개 구단이 되면서 기회도 늘어났으니 열심히 하면 좋은 결실이 있을 것입니다.”

아쉬움 가득

마지막으로 최씨는 아마야구에 대한 팬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모든 야구팬들께 아마야구를 사랑해달라고 강요할 수는 없겠죠. 하지만 미래의 야구를 짊어질 선수들이 뛰고 있는 아마야구에 조금씩이라도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습니다. 프로야구팬이라면 자신이 응원하는 연고지팀의 유망주 선수들만이라도 관심을 가져주시면 미래의 주역들에게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