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티격태격 후 홧김에 번개탄
여친과 티격태격 후 홧김에 번개탄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2.01 09:40
  • 호수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여자 친구와 다툰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20대가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지난달 28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1일 차량 내에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했다.

A씨의 여자 친구는 이날 오후 2시44분경 “남자 친구가 다툰 후 ‘죽겠다’며 차량을 운전해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한강공원 일대를 정밀 수색한 결과 오후 3시2분경 강동구 천호대교 밑 한강공원 주차장서 번개탄 연기로 자욱한 A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은 A씨를 긴급 구조해 5분간 심폐소생술을 실시, A씨를 병원으로 옮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