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여배우는 꽃’ 발언 사과 “입 다물고 방긋 웃어라” 망언으로 취급될 정도로…
정우성, ‘여배우는 꽃’ 발언 사과 “입 다물고 방긋 웃어라” 망언으로 취급될 정도로…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1.24 16:08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SNS)
▲ (사진: SNS)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정우성 사과 소식이 세간의 박수를 받고 있다.

지난 22일 영화 관련 인터뷰를 진행하던 그는 여배우 염정아를 언급하며 "여배우는 꽃이다"라는 뉘앙스의 말로 칭찬을 전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여배우를 한 사람의 인격체가 아닌 꽃으로 비유하는 젠더 차별이 꾸준히 있었는데, 이같은 발언은 경솔했다고 본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누리꾼들의 이와 같은 반응에 정우성은 바빠르게 사과를 진행, 비난하던 이들에게도 응원을 받게 된 상황.

그가 언급한 말은 드라마에서 인용될 정도로 차별 발언의 대표격이다.

지난해 JTBC '뷰티인사이드'에서 여배우 역을 맡았던 서현진은 "부러우면 당신도 꽃해라. 방긋 방긋 웃으면서 입 다물고 있으면 '촬영장 꽃' 할 수 있다"라며 "쓸데없는 소리 할 거면 입다물란 얘기다. 말을 못 알아 듣냐"라고 사이다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이같은 차별 발언에 대한 공인들의 조심성이 더욱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