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LPGA 대상 총정리
2018 KLPGA 대상 총정리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1.21 09:50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빛 향연 ‘누가 누가 잘했나?’

지난해 11월27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2018 KLPGA 대상 시상식’을 개최하며 치열하고 뜨거웠던 한 해를 마무리했다.
 

KLPGA 대상 시상식은 매년 한국여자프로골프를 화려하게 수놓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KLPGA의 피날레로 열리는 공식 행사다. 지난 1999년부터 공식적으로 개최돼 올해로 20회를 맞이한 대상 시상식은 1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선수뿐만 아니라 모든 골프인의 즐거운 축제이자 최고의 복합 스포츠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빛난 선수들

‘My Heroine, 초록빛 향연’이라는 타이틀로 열린 2018 KL PGA 대상 시상식의 시작은 여성스러운 드레스와 한복을 입고 등장한 선수들이 장식했다. 대회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모습을 뽐내며 시상식장에 들어선 선수들을 보는 것은 KLPGA 대상 시상식만의 묘미로 자리 잡았다. 이번에도 선수들은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행사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2018 KLPGA 대상 시상식은 2018년 한 해 한국여자프로골프의 발전에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기 위한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으로 시작됐다. 또한 KLPGA 대회를 5년 이상 꾸준히 개최하거나 투어 발전 및 골프 대중화에 큰 공헌을 한 관계자에 주어지는 ‘KLPGA투어 공로상’도 시상됐다.

이어 챔피언스투어에서 4년 연속으로 상금왕을 차지한 정일미(46·호서대학교)와 드림투어 상금왕 이승연(20)의 수상을 끝으로 1부가 마무리됐다.

KLPGA 공식 중계방송사인 SBS 골프채널을 통해 생중계로 진행된 2018 KLPGA 대상 시상식 2부에서는 본격적인 시상이 이어졌다. 골프 기자단이 투표를 통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 부문 시상을 시작으로 인기상, K-10클럽, 위너스클럽, 특별상, 다승왕, 최저타수상 등 주요 부문의 시상이 진행됐다.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에는 ‘핫식스’ 이정은6(22·대방건설)가 선정됐으며, 지난 2주간 진행된 투표 절차를 통해 결정되어 현장 발표된 ‘2018 KLPGA 인기상 Presented by 스포츠토토’의 영광은 슈퍼 루키 최혜진(19·롯데)에게 돌아갔다.

이어 현재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중 10년 이상 연속으로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한 선수만이 가입할 수 있는 ‘K-10클럽’에는 입회 11년 차 박유나(31·넥시스)가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K-10클럽의 초대 가입자로 영광을 누린 김보경(32·요진건설), 김혜윤(29·비씨카드), 윤슬아(32·파인테크닉스), 홍란(32·삼천리)에 이어 다섯 번째 K-10클럽 선수가 된 박유나에게는 특별상 트로피와 부상이 수여됐으며, 앞으로의 정규투어 생활에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KLPGA 위너스클럽’은 생애 최초로 우승을 거둔 선수들에게 돌아가는 상이다. 2018 시즌 새롭게 KLPGA 위너스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총 8명이다. 지난 수년간의 도전 끝에 KLPGA투어 생애 첫 승을 기록한 박인비(30·KB금융그룹)와 4년 만에 첫 우승을 달성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린 박결(22·삼일제약)을 비롯해 김보아(23·넥시스), 김아림(23·SBI저축은행), 박채윤(24·호반건설), 인주연(21·동부건설), 정슬기(23·휴온스), 그리고 최혜진이 이름을 올렸다.

국내에서 1승 이상을 거둔 모든 선수에게는 국내 특별상이 수여됐으며, 2018 시즌 일본여자 프로골프투어(JLPGA)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린 신지애(30·쓰리본드)와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USL PGA)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유소연(28·메디힐)이 해외 특별상 수상을 위해 시상식장을 찾아 화제를 모았다.

특별상 다음으로는 2018년 2승씩을 기록한 최혜진, 장하나(26·비씨카드), 오지현(22·KB금융그룹), 배선우(24·삼천리), 이정은6를 제치고 시즌 3승을 거두며 다승왕에 등극한 투어 데뷔 3년 차 이소영(21·롯데)이 무대에 올라 감동적인 소감을 밝혔다.

주요 시상 항목 중 이정은6는 2018 시즌 메이저 대회에서만 2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2017년 차지했던 6관왕의 기록 중 상금왕과 최저타수상 부분에서 타이틀을 지켜내 2관왕의 영광을 누렸다. 압도적인 차이로 2018 KLPGA 신인상을 차지한 슈퍼 루키 최혜진은 2018 시즌 24개 대회에 톱텐 16번을 기록하는 꾸준함을 앞세워 대상까지 꿰찼다. 신인이 대상까지 차지한 것은 2006년 신지애 이후 12년 만이다.

축제 분위기

이밖에 ‘KLPGA와 SBS가 함께하는 메디힐 드림위드버디’ 프로그램을 통해 마련한 자선기금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돼 그 의미를 더했다. 2018년에는 선수 21명의 버디 적립금 약 1300만원과 KLPGA 자선기금 약 3700여만원에 메디힐과 SBS의 버디 적립금 9060만원을 더한 총 1억4060만원의 기금이 조성돼 전달됐다.

축제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된 2018 KLPGA 대상 시상식을 통해 KLPGA 2018 시즌의 모든 공식 일정이 끝났다.

 

2018 KLPGA 대상 수상자

▲KLPGA 대상, 신인상 최혜진

▲KLPGA 상금왕, 최저타수상 이정은6

▲KLPGA 다승왕 이소영

▲KLPGA 국내특별상

  김지현, 김지현2, 김해림, 박민지,

  배선우, 오지현, 이다연, 이소영, 

  이승현, 이정은6, 장하나, 조정민, 홍란

▲KLPGA 해외특별상 신지애, 유소연

▲KLPGA 위너스클럽 

  김보아, 김아림, 박결, 박인비, 

  박채윤, 인주연, 정슬기, 최혜진

▲KLPGA K-10클럽 박유나

▲KLPGA 인기상 최혜진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 이정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