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열애설 증폭 뒤 또 다른 남자도 등장 “더럽게 헤어져서 불편해” 썸남?
현빈·손예진, 열애설 증폭 뒤 또 다른 남자도 등장 “더럽게 헤어져서 불편해” 썸남?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1.11 14:20
  • 호수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인스타그램)
▲ (사진: 인스타그램)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현빈 손예진 열애설이 이틀내내 이슈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퍼진 글은 "현빈, 손예진이 LA에서 열애를 즐기고 있다. 부모님도 만나는 사이 같더라"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 사람의 사적인 모습을 담고 있는 사진까지 퍼지기 시작하자 두 사람의 열애설에 힘이 실렸지만, 두 사람 모두 이 사실을 부정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 '빅픽처2'에 출연했던 하하가 새로운 썸남으로 등장했다.

그는 당시 "그녀와 썸탔었다"라고 밝힌 뒤 "좀 불편하다. 옛날에 썼탔었는데 좀 더럽게 헤어졌다"라고 덧붙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를 지켜본 다른 출연진 김종국은 "미쳤나, 지X도 가지가지한다"라고 전해 황당한 농담을 무마시켰다.

한편 연예인들도 구애를 쏟아내는 그녀의 열애설이 여전히 팬들 사이에서 의혹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