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림 KB증권 부사장, 증권업계 첫 여성 CEO 
박정림 KB증권 부사장, 증권업계 첫 여성 CEO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8.12.21 11:26
  • 호수 11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정림 KB증권 부사장
▲ 박정림 KB증권 부사장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증권업계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박정림 KB증권 부사장.

KB금융지주는 지난 19일 대표추천위원회를 열고 박정림 국민은행 WM그룹 부행장 겸 KB증권 WM부문 부사장을 차기 KB증권 사장으로 내정했다.

KB금융지주는 김성현 현 KB증권 IB총괄 부사장도 박 내정자와 함께 각자 대표로 내정했다.

1963년생인 박 내정자는 서울대 경영학과·경영대학원을 나와 1986년 체이스맨해튼 서울지점에 입사했다.

차기 KB증권 사장으로 내정
성현 부사장과 각자 대표

조흥은행과 삼성화재 자산리스크관리 부장을 거쳐 2004년 KB국민은행 시장운영리스크 부장을 맡았다.

1992∼1994년엔 정몽준 전 의원 비서관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국민은행 리스크관리 부장, WM본부장, 리스크관리·여신그룹 부행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1월부터 KB증권 WM부문 부사장을 맡으면서 KB금융지주 WM 총괄부사장, KB국민은행 부행장 등을 겸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