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분식회계 논란
셀트리온 분식회계 논란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8.12.26 09:58
  • 호수 11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과 또다시 마주하다

[일요시사 취재1팀] 박호민 기자 = 셀트리온그룹에 분식회계 의혹이 불거졌다. 주력 계열사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회계 조작을 통해 영업적자를 흑자로 돌려놨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회사 측은 회계 기준에 맞는 회계 처리였다는 입장이지만 감독 당국이 팔을 걷어붙인 상황이다. 논란의 핵심을 <일요시사>가 확인했다.
 

최근 기업들의 관심사는 분식회계다. 분식회계 이슈에 휩쓸릴 경우 승계작업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인식이 생겼기 때문이다. 특히 바이오 그룹은 회계 처리가 애매한 지점이 많다. 이 때문에 바이오 회사의 경우 회계 처리에 신경을 쓴다.

강풍

제약업계의 강자 셀트리온서 최근 분식회계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1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한 감리에 들어갔다. 이번 감리를 통해 구체적인 분식회계 정황이 포착되면 정밀 회계 감리에 들어간다.

정밀 감리에 들어간다고 해도 결론이 나기까지는 대략 1년이 소요된다. 따라서 이번 감리를 통해 미칠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금감원의 감리는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 간 거래가 발단이 됐다. 회계 처리를 통해 영업적자 가능성이 있던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을 흑자로 돌려 세웠다는 의혹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2분기 가지고 있던 셀트리온의 독점 판매권을 셀트리온에 218억원에 매각 대금을 받고 넘긴 다음, 회계장부에 매출로 계상했다. 해당 독점 판매권은 셀트리온이 과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넘긴 것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매출로 잡힌 218억원 때문에 영업이익을 낼 수 있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52억원이었다.

금감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의도적으로 독점 판매권 거래를 매출로 잡아 영업적자를 면했다고 보고 감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되는 지점을 살펴보기 위해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기업 개요와 사업목적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회사는 1999년 12월29일 설립돼 의약품 등의 제조, 가공 및 판매를 주요사업 영역으로 하고 있다.

회계기준서에 따르면 광의의 수익(income)에는 수익(revenue)과 차익(gains)이 모두 포함된다. 수익(revenue)은 기업의 정상 영업활동의 일환으로 발생하며 매출액, 수수료 수익, 이자 수익, 배당 수익, 로열티 수익, 임대료 수익 등 다양한 명칭으로 구분된다. 기업의 정상 영업활동이 기준인 것이다. 

합병설에 밀어주기? 각종 의혹
헬스케어 이어 셀트리온까지 확대?

통상 사업목적 외에 발생하는 수익에 대해서는 ‘영업외수익’으로 인식한다. 이렇게 처리하면 영업이익과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독점 판매권을 매각하고 얻은 대금을, 영업을 통해 얻은 대금으로 해석해야 할지 물음표가 찍힌 상황이다. 회계사들의 주된 시각은 독점 판매권을 통상적인 영업활동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A 회계사는 “(셀트리온헬스케어와 같이)유무형자산 매각대금은 영업외수익이라 못 박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며 “금감원도 같은 입장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B 회계사는 “판매권 창출 후 매각해 대금을 회수하는 게 기업의 주된 영업활동이라고 볼 수 있느냐”며 “판매권을 공장서 찍어내어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면 영업활동으로 보기 힘들다”고 언급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전 세계서 바이오의약품 독점 판매권을 활용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므로 이런 활동을 통한 수익은 매출로 판단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금감원의 감리가 부담스러운 이유는 또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셀트리온에 매각한 대금 218억원에 대한 가치 산정이 적절한지에 대한 판단도 동시에 진행되기 때문이다. 특수관계자 간 거래기 때문에 추가로 세금이 부과될 여지가 있다.

금감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뿐 아니라 셀트리온까지 감리를 확대하는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서 “셀트리온헬스케어에 이어 셀트리온도 같이 들여다봐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고의 분식회계 여부는 단순히 바이오업계 회계 처리 문제가 아니라 지배력 차원의 문제”라며 “일감 몰아주기 의혹 등도 함께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합병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서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가치를 의도적으로 높게 상정했는지 여부를 살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셀트리온그룹 오너이자 수장인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 지분이 없는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지분은 36.01%를 가지고 있다.

악연

재계의 한 관계자는 “셀트리온 그룹의 경우 과거 연구개발비 계상과 관련해 금감원 측과 이견을 보여왔다”며 “회계 관련 이슈로 다시 한 번 금융감독 당국과 껄끄러운 관계에 놓이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