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 논란‘ 방용훈 사장, 조사 실시…“고인 누군지 몰라”
‘장자연 사건 논란‘ 방용훈 사장, 조사 실시…“고인 누군지 몰라”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12.06 03:11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장자연 사건 관련 조사 실시
▲ 장자연 사건 관련 심문 앞둔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사진: KBS 뉴스)
▲ 장자연 사건 관련 심문 앞둔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사진: KBS 뉴스)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심문할 예정이다.

5일 KBS는 “진상조사단이 다시 수사에 들어간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방용훈 사장을 심문한다”며 “이번 심문은 비밀리에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진상 규명을 위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장자연 사건은 작고한 장자연 씨가 세상과 이별을 택하며 성접대를 강요당했다는 내용을 담은 서류를 남겨 대중을 충격에 빠트린 사건이다.

특히 방용훈 사장의 경우 해당 서류에 언급된 석식 모임을 주최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이에 비난 여론이 커지자 방용훈 사장은 <미디어오늘>을 통해 자신은 장자연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장자연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올해 5월 방용훈 사장은 공문을 통해 “석식 모임에 참석해 고인과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라면서도 “단지 식사를 함께 했을 뿐 고인이 누군지도 몰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