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끝 찡~ 입안 얼얼!’ 사천식 ‘마라’ 요리 열풍
‘코끝 찡~ 입안 얼얼!’ 사천식 ‘마라’ 요리 열풍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8.12.03 09:52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 역대급 한파가 찾아올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외식ㆍ식품 업계에서는 추위도 잊게 만들 ‘마라’ 요리가 인기를 끌고 있다. 마라는 매운 요리로 유명한 중국 사천 지역의 전통 향신료로, 코끝이 찡해지며 입안 가득 얼얼해지는 독특한 매운 맛이 특징이다. 올 겨울 예고된 역대급 한파를 물리치고 몸속 깊은 곳부터 후끈하게 덥혀 줄 업계의 마라 신메뉴들을 소개한다.

국내에 잘 알려진 사천요리로는 ‘마라훠궈’‘마라샹궈’‘마파두부’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최근 외식 업계에서는 정통 사천요리를 넘어 마라를 색다른 방식으로 재해석한 이색 퓨전 요리들이 더 크게 주목받고 있다.

사천 요리를 대표하는 중국식 샤브샤브 마라훠궈의 한국 버전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종합 외식기업 SF이노베이션이 운영하는 감성주점 브랜드 ‘김작가의 이중생활’은 마라훠궈를 한국식 전골 형태로 만든 ‘김작가네 마라전골’을 선보였다. 최근 사천 음식의 인기를 비롯해 제3세계 음식을 뜻하는 에스닉푸드의 확산 트렌드에 맞춰 출시된 김작가네 마라전골은 깊고 진한 육수에 중국식 편두부와 소고기, 각종 야채, 그리고 특제 마라장을 듬뿍 넣어 자작하게 끓여낸 전골 요리다. 얼얼하고 화끈한 매운 향이 입안 깊숙이 퍼지는 맛이 일품이다. 소주뿐만 아니라 맥주나 중국 백주 등 다양한 주류와도 궁합이 좋아 다가오는 연말 모임이나 회식 메뉴로 추천한다.

식품업계도 PB제품 형태로
‘마라’요리 다양하게 출시

국민 간식 치킨과 마라의 결합도 눈길을 끈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마라 소스의 주요 향신료인 ‘화조’를 넣은 ‘마라핫치킨’을 출시했다. 마라핫치킨은 100%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로 바삭하게 튀겨낸 수제 치킨을 톡 쏘는 매운맛을 내는 화조와 청양고추, 건고추 등을 넣은 특제 소스로 다시 한 번 볶아낸 것이 특징이다.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맵지만 깔끔한 뒷맛을 자랑한다. 마라핫치킨을 다 먹고 난 뒤에는 남은 소스에 밥을 비벼 먹는 ‘치밥’도 가능해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글로벌 아시안 비스트로 ‘피에프창(P.F. Chang’s)’역시, 중국 사천 지역의 정통 마라탕을 연상시키는 ‘차돌 빨간탕’을 올 겨울 시즌 메인 메뉴로 출시해 화제를 모았다. 차돌 빨간탕은 매콤한 마라소스를 베이스로 한 육수에 칠리와 토마토를 더해 더욱 깊은 육수 맛을 낸다.‘WOK&FIRE’라는 이번 시즌 콘셉트에 맞춰 700도의 높은 온도로 달군 중국식 전통 팬 웍(WOK)에 불향 그윽하게 볶은 차돌박이를 듬뿍 넣어 든든함까지 더했다. 한끼 식사로는 물론, 향긋한 고량주를 반주로 곁들이기도 더할 나위 없다.

한편, 마라 열풍은 외식 업계를 뛰어넘어 식품 업계까지 불고 있다. 특히 식품 업계에서는 소가구의 증가와 편의점 PB제품 확산 등 최신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가정간편식(HMR)이나 PB제품 형태로도 마라 요리를 다양하게 출시하고 있다. 

지난 7월 간편식 시장에 진출한 이후 다양한 밀키트 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야쿠르트는 이달 초 중식 전문가 정지선 셰프와 손잡고 정통 마라두부의 맛을 재현한 누룽지마라두부키트를 새롭게 출시했다. 누룽지 마라두부 키트는 사천 지역에서 즐겨먹는 가정식 ‘마라두부’에 한국식 누룽지를 가미한 메뉴다. 매콤한 맛과 다채로운 향신료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맛과 향이 풍부하며 불맛을 담은 향미유와 누룽지 칩을 함께 구성해 식감과 완성도를 높였다. 밀키트 타입으로 1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 등 소가정에서도 손쉽게 프리미엄 정통 중식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편의점 브랜드 미니스톱은 마라소스를 넣어 입안 가득 얼얼한 매콤함이 느껴지는 순살치킨 ‘마라치킨바’를 브랜드 PB제품으로 출시했다. 미니스톱이 출시한 마라치킨바는 색다른 매운맛 치킨을 찾는 고객들의 취향을 반영해 개발됐다. 바 형태의 순살 치킨으로 구입 후 즉석에서 빠르고 간편하게 데워 먹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인 마라치킨바는 부드러운 닭다리살에 톡 쏘는 마라 소스를 조미해 별도의 양념 없이도 심심한 입과 허기진 배를 달래 줄 간식 겸 야식 메뉴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