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예산안 법정시한 내 처리 거듭 강조
문희상 의장, 예산안 법정시한 내 처리 거듭 강조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8.11.2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희상 국회의장
▲ 문희상 국회의장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예결위원회(위원장 안상수)서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오늘과 내일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안 심의에 매진해 예산안이 반드시 법정시한(12월2일) 내에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안상수 예결위원장이 의장실을 방문해 “시한 내 예산안 심의를 마치는 데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며 예산안 본회의 자동부의 시점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국회 선진화법서 예결위가 11월30일까지 예산안 심사를 마치지 못한 경우, 12월1일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되도록 한 것은 헌법이 정한 예산안 법정시한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국회는 헌법과 국회법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