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야구연맹 무엇이 문제인가?
한국대학야구연맹 무엇이 문제인가?
  • 유준호 기자
  • 승인 2018.11.29 08:59
  • 호수 11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심 못 잡고 ‘갈팡질팡’

[JSA뉴스] 유준호 기자 = 지난주에는 현재 대학야구에 어떤 문제점들이 있는지 알아봤다. 대학야구에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한국대학야구연맹이 중심을 잡고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이번에는 대학야구연맹의 지난 역사를 돌아보며 대학야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한국대학야구연맹은 지난 1979년 대한야구협회에 통합됐다가 19971월에 재창립됐다. 당시 이상보 회장을 중심으로 대학야구 활성화를 목표로 출범했던 한국대학야구연맹은 불과 2년 만에 문을 닫고 말았다.

많은 어려움

한국대학야구연맹이 다시 출범한 것은 20121. 그러나 이번에는 정가맹단체가 아닌 준가맹단체로 주로 대학 동아리야구대회를 개최, 운영했다. 서상기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초대회장을 맡았고, 이어 20136월 새누리당 박성호 국회의원이 2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20158월에는 우여곡절 끝에 안계장 전 휘문고 감독이 제3대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20162월에는 대한야구협회 정기 대의원총회서 한국대학야구연맹이 정가맹단체로 승인을 받으며 출범 4년 만에 독자적인 운영을 할 수 있게 됐다.

당시 대한야구협회가 갑자기 관리단체로 지정되면서 한국대학야구연맹의 움직임은 바빠질 수밖에 없었다. 한국대학야구연맹은 어려운 상황서도 가을에는 왕중왕전을 개최하고, TV중계를 확대하는 등 대학야구 부활을 위해 나름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201612월 김대일 현 회장을 4년 임기의 신임회장으로 선출하면서 연맹은 더욱 안정화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불과 1년여 만에 대학야구는 걷잡을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대학야구는 주말리그로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고교야구도 주말리그로 이미 진행하고 있는 상황서 대학야구는 구장 문제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현 회장 선출로 안정?
대학야구는 나락으로∼

지난번에 언급한 바와 같이 홍보 부족과 프로구단의 관심 부족 및 대졸 신인 지명자 수 감소 등으로 대학야구는 고사위기에 직면해있다. 언론에서는 연일 대학야구의 문제점을 보도하고 있지만 정작 연맹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대학야구연맹은 또다시 해체돼 대한야구협회에 흡수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대학야구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국내대회는 대학연맹서 따로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축구, 농구, 배구 등 국내 주요 종목은 대부분 협회 산하에 중고, 대학연맹을 따로 두고 있다. 협회가 국내 대회까지 모두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기 때문이다.
 

야구만이 그동안 협회서 초중고, 대학 대회를 모두 주최하고 있는 상황서 겨우 안정될 기미를 보이던 대학야구가 또다시 협회에 통합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된다. 가장 좋은 것은 현 집행부가 현재의 위기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고 앞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우리는 불과 2년 전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상황을 경험한 적이 있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갖고 있던 현직 대통령도 무능과 오만으로 일관하며 국민들을 무시하면, 쫓겨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였다.

현재의 연맹 집행부가 상황의 심각성을 느끼고 어떤 조치를 취한다면 좋겠지만 그럴 의지가 없다면 깨끗이 물러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일단 집행부가 물러난다면 어떤 식으로든 대안은 만들어질 것이다. 대통령 탄핵 당시에도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결국 정권교체가 되고 지금은 국가가 안정되고 있지 않은가.

안이한 자세

현 집행부가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지만, 시간만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는 안이한 자세로 일관한다면 앞으로 팬들의 더욱 더 거센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임을 다시 한 번 경고하는 바이다. 대학야구가 하루 빨리 정상화되길 바라는 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