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홍준표의 3가지 플랜
돌아온 홍준표의 3가지 플랜
  • 김정수 기자
  • 승인 2018.11.26 13:44
  • 호수 11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긴 왔는데 시작은 어디서?

[일요시사 정치팀] 김정수 기자 = ‘홍’이 돌아왔다.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현실 정치 복귀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당 외부서 정치활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주목되는 점은 그의 당내 복귀 시점. 홍 전 대표가 본격적인 ‘정치’를 언제쯤 시작할지 관심이 쏠린다.
 

▲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6·13지방선거 이튿날 미국으로 떠났다.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서였다. 홍 전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며 당 대표직서 물러났다. 홍 전 대표는 지난 7월11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복귀 맞아?

홍 전 대표의 몸은 먼 타지에 있었지만 마음은 그러지 못했다. 홍 전 대표는 미국서 자신의 SNS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 바 ‘페이스북 정치’를 펼쳤다. 홍 전 대표는 현 정권을 질타하고 보수의 부활을 꿈꿨다. 정치권 안팎에선 그의 국내 복귀 시점이 머지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홍 전 대표는 체류 66일 만인 지난 9월 15일에 귀국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서 “앞으로 남은 세월도 내 나라, 내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라며 소회를 밝혔다. 홍 전 대표를 향해 큰 절을 하는 지지자에게 이목이 쏠렸다.

홍 전 대표는 “여러분과 함께 봄을 찾아가는 고난의 여정을 때가 되면 다시 시작하겠다”며 현실 정치 복귀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최근 그 ‘여정’을 시작할 것이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SNS 페이스북을 통해 “지방선거 때의 홍준표 말이 옳았다는 지적에 힘입어 다시 시작하고자 한다”며 “정계를 떠난 일이 없기에 정계 복귀가 아니라 현실 정치로의 복귀라고 해야 정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의 본격적인 정치활동은 향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우선 홍 전 대표는 당 외곽서 정치활동을 재개하려는 모양새다. 그의 계획은 꽤 구체적이다. 홍 전 대표는 12월 중순부터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를 통해 세몰이에 나설 예정이다. 홍카콜라는 그의 별명 중 하나. 최근 정치권을 강타한 유튜브 채널을 신설해 여론의 이목을 끌어 모으겠다는 포석이다.

동시에 홍 전 대표는 싱크탱크 결성에 나설 예정이다. 그는 미국의 헤리티지 재단(보수적 성향 싱크탱크)처럼 ‘프리덤 코리아’라는 이름의 싱크탱크를 발족할 계획이다. 홍 전 대표는 “프리덤 코리아를 통해 이 땅의 지성들과 네이션 리빌딩 운동을 펼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홍 전 대표의 복귀로 정치권은 출렁였다. 야권은 “격하게 환영한다”며 사실상 그의 복귀를 희화화했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상반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한국당 정우택 의원은 “회개는 했나”라며 홍 전 대표에게 찬물을 끼얹었다. 반면 한국당 내 ‘친홍(친 홍준표)계’는 그의 정치 재개에 힘을 실어줬다. ‘홍준표 키드’인 한국당 강연재 법무특보는 홍 전 대표를 ‘뉴JP’로 일컬었다. 강 특보는 “좌파 광기를 물리치고 강한 대한민국의 정신을 제대로 보여주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목이 쏠리는 곳은 그의 ‘실질적’ 정치 복귀 시점이다. 홍 전 대표는 내년 2~3월로 예상되는 한국당 전당대회 3개월 전 현실정치 복귀를 알렸다. 당 외곽서 정치력을 끌어 모아 당권에 도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외곽 활동, 내부 진입 타이밍 모색
전대-보선 부담, 차기 대권 만지작?

내년 전대에 앞서 한국당은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있다. 원내대표 선거는 전대의 전초전 성격이 강하다. 원내대표 선거와 동시에 당권 경쟁의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는 이유다. 차기 원내대표 선출과 함께 홍 전 대표의 행보는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원내대표 선거가 친박(친 박근혜)계와 비박(비 박근혜)계의 경쟁으로 비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홍 전 대표는 당 대표직 사퇴 이후 “계파 청산을 못한 게 후회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전대 출마는 홍 전 대표에게 부담이 될 공산이 크다. 한국당은 지난 6월 지방선거 이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비대위 체제는 선거 당시 한국당을 이끌었던 홍 전 대표의 결과물인 셈이다. 그는 비대위 체제가 종료되기도 전에 돌아왔다. 당 대표 당선 여부를 떠나 홍 전 대표의 출마는 비대위의 상징성을 훼손할 가능성이 높다. 홍 전 대표 측에선 전대 출마에 거리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 전 대표는 내년에 실시될 4·3보궐선거를 5개월 앞둔 시점에 돌아왔다. 주목을 받는 곳은 경상남도 창원 성산구. 창원 성산 지역구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내년 4월 실시된다. 창원 성산구는 정의당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다.

일각에선 홍 전 대표의 창원 성산구 출마를 점치고 있다. 전대 출마가 여의치 않다면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 재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역이 경남이란 점도 불리하지 않다. 홍 전 대표는 경남지사를 지낸 바 있다. 

다만 경남 창원 성산구는 ‘경남의 진보 1번지’로 불린다. 창원 성산구에선 지난 17·18대 총선서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가 당선됐다. 20대 총선에선 정의당 고 노 전 의원이 승리했다.
 

▲ 인천국제공항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인천국제공항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 전 대표의 ‘자살미화’ 발언 역시 약점이다. 홍 전 대표는 고 노 전 의원의 영결식 다음날 자신의 SNS 페이스북을 통해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며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당시 홍 전 대표는 여론의 역풍을 맞으며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홍 전 대표의 차기 대권 도전도 배제하기 어렵다. 홍 전 대표의 전대, 보궐선거 출마 곳곳에 위험요소가 있는 만큼 숨고르기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 맹공격

홍 전 대표는 특유의 화법으로 문재인정부를 향해 공세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9일 “문재인정권은 북의 위장 평화 놀음에 놀아나 선 무장해제와 북 체제 선전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경제는 좌파 갑질 경제로 기업을 윽박지르고만 있으니 실업은 폭증하고 경제는 나락으로 빠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정부가 내년에 집권 후반기로 접어드는 만큼 비판 강도는 점점 거세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