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달항아리 작가’ 최영욱
<아트&아트인> ‘달항아리 작가’ 최영욱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8.11.06 13:55
  • 호수 11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열에 담긴 우리네 인생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소울아트스페이스서 개관 13주년을 맞아 최영욱 작가의 개인전을 연다. 소울아트스페이스와 최영욱은 2013년 개인전을 인연으로 5년여 동안 이어진 관계.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카르마(Karma)’ 연작을 비롯, 최영욱의 신작 20여점을 갤러리 전관서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 ▲최영욱, Karma 20184-48, 2018, Mixed media on canvas, 65x400cm
▲최영욱, Karma 20184-48, 2018, Mixed media on canvas, 65x400cm

소울아트스페이스는 2005년 개관 이래 중견작가들의 작품을 지속적으로 소개하고, 가능성 있는 국내 작가들을 발굴·지원하며 부산을 대표하는 갤러리로 성장했다. 이번 전시는 최영욱의 개인전인 동시에 소울아트스페이스의 13주년 기념전. 최영욱은 20139월 개인전을 시작으로 2014, 2015, 2016년 소울아트스페이스서 카르마 연작을 소개해왔다.

보름달 닮아

달항아리 작가로 알려진 최영욱은 조선백자의 아름다움을 재현하면서 동시에 삶의 본질을 탐구했다. 달항아리는 하얀 바탕과 둥근 형태가 보름달을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당시 수동 물레로는 큰 항아리를 만들 수 없었기에 서로 다른 크기와 모양의 두 대접이 상하로 접합돼 만들어졌다. 그래서 달항아리는 어딘가 부정형으로 일그러져 있다.

이로 인해 달항아리의 둥근 선은 정형화된 원이 아니라 둥글고 넉넉한 맛을 지닌 한국미의 특질로 평가받았다. 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조형성을 인정받고 있다. 최영욱은 예술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현대 미술의 다양한 장르서 소재로 등장하는 달항아리를 캔버스로 옮겨왔다.

어딘가 일그러진 항아리
둥글고 넉넉한 조형성

그의 작품 속 달항아리는 독창적인 화법으로 섬세하고 세밀하게 묘사돼있다. 최영욱은 자신만의 의미를 담아 새로운 시각으로 달항아리의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시대를 뛰어넘어 한국적 심미감의 원형으로 역할하고 있는 달항아리를 작품화하면서 최영욱은 카르마라는 제목을 붙였다. 카르마는 미래에 나타날 사건의 원인이 되는 육체와 말 혹은 마음의 행위, 불교에서는 업보로 사용되는 단어다.

최영욱의 달항아리는 실타래처럼 엮인 관계 속에 끊임없이 순환하는 인연과 인생의 질곡, 애환, 기쁨, 슬픔을 아우르는 인간 생에 대한 상징이자 은유를 나타내고 있다. 입체 항아리를 평면의 캔버스로 옮겨오면서 환한 달처럼 드러나는 달항아리의 표면에는 세필로 무수한 빙렬이 그려졌다.
 

▲ ▲최영욱, Karma 20184-36, 2018, Mixed media on canvas, 165x150cm
▲최영욱, Karma 20184-36, 2018, Mixed media on canvas, 165x150cm

빙렬은 유약을 바른 후 가마 속에서 구워내는 과정 중에 만들어지는 균열이다. 빙렬의 존재로 순백의 유약은 더욱 깊고 단단하게 균일한 표면을 이룬다. 최영욱은 도자기의 균열을 하나하나 그리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그 과정서 보편적인 삶의 모습을 발견했다.

최영욱은 달항아리 안에 일일이 그은 선은 도자기의 빙렬을 표현한 것이 아니고, 만났다 헤어지고 어딘가에서 다시 만나는 우리의 인생길(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삶은 우리가 의도한 대로만 가지 않고 어떤 운명 같은 것이 있지 않나 생각해본다나는 그 운명을 선으로 표현했다. 선을 긋는 지루하고 긴 시간들이 나의 연을 생각하는 시간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세필로 그린 무수한 빙렬
보편적인 삶의 모습 발견

최영욱의 회화는 전체적으로 환한 백색의 화면이지만 디테일하게는 푸르거나 붉은 색점들의 결합을 발견할 수 있다. 각 작품의 배경은 미묘하게 톤의 변화를 주고, 특히 밑동 부분에 보다 진하게 남은 흔적들은 산의 실루엣과 같은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최영욱이 작품을 만들어가는 과정은 도공이 비슷한 자기를 깨고 다시 만들기를 반복하듯 일종의 수행과도 같다. 과슈, 아크릴, 동양화 물감, 돌가루, 젯소를 섞어 수십 번 바르고 말린 후 다시 수십서 수백 번까지 얇게 칠하고 사포질이 더해지기도 한다. 표면에 다양한 색의 얼룩과 무수한 실선을 그어 하나의 달항아리가 완성된다.

캔버스 위에 가득 찬 달항아리는 옛 선조들의 순박함을 담고 있으면서 최영욱 만의 방식에 의해 세련된 맛을 더한다. 최영욱은 달항아리를 그리면서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모색해왔다.
 

▲ ▲최영욱 Karma 201810-21, 2018, Mixed media on canvas, 51x46cm
▲최영욱 Karma 201810-21, 2018, Mixed media on canvas, 51x46cm

대형 캔버스 속에 여러 개의 달항아리를 그려 넣나 선은 두되 얼룩을 빼버려 단순한 형태로 완성하기도 했다. 이번 전시에선 기존 유백색의 달항아리를 블랙으로 입혀 명암과 얼룩을 제외하고 항아리의 형태와 빙렬만을 드러낸 과감한 시도의 작품을 선보인다.

새로운 시도

소울아트스페이스 관계자는 조금 진해지거나 흐려지는 농도의 차이만 있을 뿐 서로 비슷한 폭으로 연결된 빙렬들은 마치 비슷하면서도 각기 다른 삶을 살아가는 우리네 인생을 보는 듯하다작품 한 점에 담은 인생의 다양한 만남과 모습, 수많은 균열의 집합은 우주와 같은 넓은 세계를 보여주며 관람객들의 마음을 고요하게 밝힐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시는 내년 18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최영욱은?]

1964년 서울 출생

학력

홍익대학교 회화과 졸업(1991)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졸업(2000)

개인전

응결일우스페이스, 서울(2018)
카르마반얀트리 호텔 갤러리, 서울(2018)
카르마대신파이낸스센터 갤러리343, 서울(2017)
달의 위로비선재, 서울(2017)
‘Wishing Upon a Moon’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2016)
카르마비선재, 서울(2016)
카르마표갤러리, 서울(2015)
카르마전갤러리, 대구
(2015)